LG유플러스, 클라우드 기반 5G VR게임 진출… 연내 상용화
LG유플러스, 클라우드 기반 5G VR게임 진출… 연내 상용화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07.02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내 90여개의 5G클라우드 VR게임 체험존 마련
LG유플러스 김준형 5G 서비스추진그룹장이 5G 기반의 클라우드 VR 게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김준형 5G 서비스추진그룹장이 5G 기반의 클라우드 VR 게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고사양의 컴퓨터가 없어도 고용량·고품질 VR게임을 가능하도록 할 것”

LG유플러스가 이 같은 방침을 세우고 오는 8월까지 20여개 클라우드 기반 VR게임을 개발하고 VR게임의 선순환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2일 서울 용산 본사에서 열린 LG유플러스 기자간담회에서 김준형 LG유플러스 5G서비스추진그룹장(상무)은 “5G 서비스 중 VR 서비스의 고객반응이 좋았다”며 “그 중 게임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았고, 몰입감 있는 VR게임에 대한 고객의 니즈와 요청사항도 증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그룹장은 “하지만 고품질의 VR게임을 즐기려면 고가의 장비와 설치의 불편함 등 제약이 많이 발생한다”며 “이를 해결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 컴퓨팅 파워를 클라우드에 올려 안정적으로 처리가 가능하도록 한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이를 위해 연말까지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인프라 확대와 유명 콘텐츠 소싱, 제작 등을 추진하고, VR게임의 선순환 생태계 조성을 위해 카카오VX, 롯데월드와도 전략적으로 협력키로 했다.

기존 VR게임은 특성상 HMD(Head Mounted Display)단말 성능에 대한 의존도가 높지만, 5G 네트워크 기반의 클라우드 서비스가 가능해지면 단말 성능에 상관없이 저사양의 기기에서도 고품질의 콘텐츠를 스트리밍 방식으로 즐길 수 있게 된다.

또한 클라우드 VR게임은 매번 VR 게임 실행을 위해 PC 및 게임 구동, 케이블 연결과 디바이스 설치 등의 복잡한 과정 없이, 실제 게임은 클라우드 서버에서 실행되기 때문에 5G 네트워크가 구축된 곳이면 언제든 고사양의 VR게임을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에 LG유플러스는 고객에게 프리미엄 VR게임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온라인 디지털 게임플랫폼 스팀의 PC VR게임 및 인기 VR콘솔 게임 아리조나션샤인, 카운터파이트 등 10여 종을 1차로 제공하고, 8월말 20여종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 클라우드 VR게임 체험 확대를 위해 이달부터 서울 용산과 마곡사옥 및 전국 90여 곳의 유통매장에 5G클라우드 VR 게임 체험존을 설치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연말까지 5G 클라우드 기반 인프라를 구축하고, 5G 초저지연 특성을 활용할 수 있는 VR 게임 등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 그룹장은 “LG유플러스만의 초저지연을 보장하는 5G 네트워크 운영 기술과 솔루션을 바탕으로 AR과 VR부문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콘텐츠를 고객에게 제공해 5G 리더십을 더욱 강화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