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GLN 글로벌 결제망에 토스 합류
하나금융그룹, GLN 글로벌 결제망에 토스 합류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7.04 10:13
  • 수정 2019-07-04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왼쪽)과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왼쪽)과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KEB하나은행이 3일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아크플레이스 빌딩에서 비바리퍼블리카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하나금융그룹 글로벌 결제 네트워크 플랫폼인 GLN에 토스가 공식 참여키로 했다고 4일 밝혔다.

하나금융그룹 GLN은 전세계 14개국 총 58개사가 파트너십을 갖고 있는 해외 결제서비스 플랫폼으로 전세계 금융기관, 유통회사, 포인트 사업자들을 하나로 연결하는 네트워크 허브가 돼 국경의 제한 없이 모바일로 자유롭게 송금, 결제, ATM 인출 등을 처리할 수 있도록 블록체인을 기반 전자결제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GLN은 기존에 설치돼 있는 하나금융그룹 통합멤버십 ‘하나멤버스’ 앱 또는 제휴사 자체 앱에 탑재돼 별도의 설치나 가입 없이 이용 가능하고 실시간 국가별 환율이 자동 적용돼 환전절차 없이 편리하게 선불 및 직불자금 결제가 가능하다.

GLN은 사용시 편리함은 물론 플랫폼 특성상 확장도 용이해 올해 4월 대만을 시작으로 5월 태국서비스를 오픈했으며 이번 제휴를 통해 토스앱에도 GLN이 탑재돼 향후 토스 사용자들도 더 많은 국가의 온·오프라인 상 다양한 결제업무를 별도의 앱 설치 없이 손쉽게 처리할 수 있게 됐다.

한준성 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이번 파트너십 구축을 계기로 토스 고객들에게도 편리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고 지속적으로 성장 중인 글로벌 전자결제서비스 시장에서 다시 한번 하나은행의 입지를 다질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하나은행은 파트너들과 함께 GLN을 통한 새로운 글로벌 사업영역 확장을 지속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은 GLN 기반 서비스를 일본, 홍콩, 싱가포르,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주요국들로 확대하고 현지 결제 뿐 아니라 송금, ATM 인출 등 다양한 글로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