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석 코오롱생명 대표, 인보사 취소에 사과... "안전성과 유효성"은 존재 강조
이수석 코오롱생명 대표, 인보사 취소에 사과... "안전성과 유효성"은 존재 강조
  • 조윤성 기자
  • 승인 2019.07.04 12:08
  • 수정 2019-07-04 15:52
  • 댓글 0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가 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인보사 허가 취소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가 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인보사 허가 취소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 조윤성 기자]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가 '인보사케이주'(인보사)의 품목허가 취소에 대해 사과했다. 다만 "(인보사의) 안전성과 유효성은 확신한다"며 기존 입장에는 변함이 없었다.

이 대표는 4일 서울시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보사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목허가 취소 결정을 받아 환자, 투자자, 의료계에 심려와 혼란을 끼친 데 대해 회사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세포의 유래를 착오했고, 그 사실을 불찰로 인해 인지하지 못한 채 허가를 신청해 승인받았다"며 "17년 전 당시로써는 최선을 다한 세포확인 기법이 현재의 발달한 첨단기법 기준으로는 부족한 수준이었다"고 했다.
   
이어 "과오를 용서해달라는 뜻은 아니다"라고 덧붙인 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보사의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해서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코오롱생명과학이 인보사 사태 초기부터 내세웠던 입장과 동일한 부분이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인보사의) 안전성과 유효성이 임상에서 입증됐고, 성분이 바뀐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해왔다.

인보사는 2017년 7월 국내 첫 유전자치료제로 식약처의 허가를 받았으나, 지난 3월 치료제 주성분 중 하나가 허가사항에 기재된 연골세포가 아닌 종양 유발 가능성이 있는 신장세포라는 사실이 드러나 허가가 취소됐다. 공식 취소 일자는 오는 9일이다.
   
이우석 대표는 현재 중단된 미국 '임상 3상' 재개 의지도 피력했다.  이 대표는 "미국 코오롱티슈진과 함께 미국 임상 3상을 이른 시일 내 진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신약으로서의 가치를 추가 검증하겠다"며 "앞으로는 인보사의 공과와 과학적 성과를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평가받을 기회를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