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하철노조 10일 총파업 예고…'9일 합의안 놓고 최종교섭'
부산지하철노조 10일 총파업 예고…'9일 합의안 놓고 최종교섭'
  • 부산=변진성 기자
  • 승인 2019.07.08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최종교섭 결렬시 이튿날 새벽 총파업
공사, 비상운영체제돌입·가용인력 총 동원
통상임금, 신규 채용, 임금인상 등 입장차

[한국스포츠경제 변진성 기자] 부산지하철노동조합이 부산지하철의 혁신을 요구하며 10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부산지하철노조는 8일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종교섭에서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할 시 예고대로 10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노동조합은 올해 단체교섭을 계기로 '부산지하철 공공성 및 안전을 실현하는 새로운 전기 마련'을 목표로 안전인력 확충과 노동조건 개선, 통상임금 해소, 2019년 임금 인상, 단체협약 갱신 등을 요구안으로 제시했다"면서 "올해 교섭을 시작하며 ‘역대 경영진들의 효율성 위주 운영이 낳은 공공성과 안전 가치 훼손을 회복하는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것’을 기대했지만 기대는 우려로, 우려는 실망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산시는 부산교통공사의 실질적인 경영주체'이며, 경영에 책임을 가진 사장 5명 중 3명, 기획본부장(부사장 포함) 7명 중 6명, 경영본부장 5명 모두 부산시 관료이며, 부산지하철 부실경영의 진짜 원인은 부산시 밀실 낙하산 인사에 따른 무능경영진"이라며 "사측의 주장은 공공성과 안정가치 훼손으로 이어진다"고 지적했다.

부산지하철노조원들이 8일 부산시청 앞에서 부산지하철의 총파업을 예고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부산지하철노조원들이 8일 부산시청 앞에서 부산지하철의 총파업을 예고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앞서 부산교통공사는 4조 2교대 근무형태 개편에 따른 인력 증원분을 포함해 497명의 채용과 임금동결을 제시했으나 노조는 742명의 증원과 임금 4.3%의 인상을 요구하며 합의안을 거부했다. 9일 열리는 최종교섭에서 합의안이 결렬되면 10일 오전 5시 기관사부터 시작해 오전 9시 기술, 역무, 차량정비 등 분야로 파업이 확대된다. 또한 파업에는 노조 서비스지부 소속 1호선과 2호선 4개 용역업체 소속 240여명의 청소노동자도 함께 한다고 전했다.

부산지하철은 필수공익사업장으로 파업돌입시 필수유지업무자를 통해 평일 대비 약 61.7%의 열차 운행률이 유지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파업참가자는 전체 조합원 3,400명 가운데 필수유지업무자 1,016명을 제외한 2,400여 명이 파업에 동참할 전망이다.

공사 측은 파업에 대비해 비상운영체제에 돌입하고, 열차운행률을 평시 수준으로 유지하기 위해 가용인력을 총동원한다는 방침이다.

비상운전요원 59명을 투입해 출퇴근시간대(오전 7~9시, 오후6~8시)에는 평소와 같이 100% 정상운행하고, 기타 시간대에는 70~75% 수준을 유지해 전체 열차운행률을 73.6%까지 끌어올려 시민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무인경전철인 4호선은 파업과 관계없이 정상적으로 운행된다.

또 관제·전기·신호·차량 등 7개 기술 분야 필수인력 1,014명과 비조합원 등 자체인력 512명, 외부인력 780명까지 비상가용인력 2,306명을 전원 현장에 투입해 도시철도 안전 운영 및 승객불편을 줄이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이종국 부산교통공사 사장은 이번 사태에 대해 "협상 과정에서 노사 간 이견으로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시민 불편이 초래되지 않도록 노사가 끝까지 머리를 맞대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