벅스 등 4개 음원 플랫폼 사업자 “투명한 디지털 음악 생태계 만들 것”
벅스 등 4개 음원 플랫폼 사업자 “투명한 디지털 음악 생태계 만들 것”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07.09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HN벅스
사진=NHN벅스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최근 멜론이 저작권료를 편취한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음원 서비스 업체들이 신뢰 회복을 위한 노력에 나섰다.

9일 벅스(Bugs), 플로(FLO), 지니뮤직(genie music), 바이브(VIBE) 4개 음악 서비스 플랫폼은 공동성명서를 내고 멜론에서 저작권료를 빼돌린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작금의 상황에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들은 “음악 서비스 제공에 있어 신뢰의 근간이 되어야 하는 정산과정에서 불법행위가 발생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며 “음악 서비스 플랫폼들이 다년간 노력하며 쌓아온 업계의 신뢰를 심각하게 훼손한 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4개 음악 서비스 플랫폼은 이번 사안의 심각성과 그 영향의 중요성에 공감하며, 음악 서비스 플랫폼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문화체육관광부 및 신탁 4단체와 함께 서비스와 정산의 투명성 제고를 위한 방안 수립 및 이행에도 적극 동참하고, 서비스 정산에 대한 감사를 포함해 신뢰 회복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