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지하철 파업 돌입…노사협상 실패
부산 지하철 파업 돌입…노사협상 실패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7.10 08:52
  • 수정 2019-07-10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지하철 파업 돌입…노사 "추가 협상 없어"
부산.
부산 지하철 파업. 부산 지하철 노조가 10일 새벽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부산 지하철 노사가 마지막 임금·단체 교섭에서도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해 노조가 10일 새벽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지난 9일 부산지하철 노사는 마지막 협상을 벌였지만 타결에 실패했다.

부산지하철 노조는 협상이 결렬되자 "10일 오전 5시 첫 전동차부터 파업에 돌입한다"고 선언했다.

노사는 핵심 쟁점인 임금인상률과 통상임금 증가분을 활용한 신규 인력 채용 규모를 두고 장시간 협상했지만,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이날 협상에서 노조는 수정안을 제시했다.

4.3%였던 임금인상률을 1.8%로 낮추고 742명이었던 신규 채용 규모도 550명으로 줄였다. 하지만 사용자 측은 임금 동결에 497명 채용으로 맞서 협상 타결에 실패했다.

노사는 "파업 예고 시점인 10일 오전 5시 전까지 추가로 협상할 뜻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소식을 접한 부산시민들은 "부산지하철 파업 도대체 몇 번 째냐?" 라고 말하는 등 불편을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