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 준공…올해 하반기 생산 돌입
종근당,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 준공…올해 하반기 생산 돌입
  • 김아름 기자
  • 승인 2019.07.10 11:57
  • 수정 2019-07-10 13:33
  • 댓글 0

9일 인도네시아 치카랑에서 열린 'CKD-OTTO'사의 항암제 공장 준공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종근당 제공
9일 인도네시아 치카랑에서 열린 'CKD-OTTO'사의 항암제 공장 준공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종근당 제공

[한스경제 김아름 기자] 종근당이 인도네시아에 항암제 공장을 준공했다.

종근당은 10일 인도네시아 치카랑에 합작법인 '씨케이디-오토'(CKD-OTTO)사의 항암제 공장을 준공했다고 밝혔다. 이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상업 생산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씨케이디-오토는 지난 2015년 9월 종근당이 인도네시아 제약사인 오토사와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오토사는 인도네시아 반둥에 본사를 둔 의약품 제조 업체로 인도네시아 상위권 제약회사인 멘사 그룹의 자회사로 알려졌다.

이번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은 연면적 1만2588㎡ 규모의 지상 2층 건물로, 연간 약 160만 바이알(약병)을 생산할 수 있다.

공장은 지난 2016년 7월 착공, 지난해 9월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의약품 제조 품질관리 기준(GMP)에 부합한다는 승인을 획득했다. 올해 2월 인도네시아 이슬람 최고의결기구인 울레마협의회(MUI)에서 할랄(HALAL) 인증도 받았다.

종근당은 자체 보유한 제품 생산기술과 운영시스템을 이전했다. 종근당은 이 공장에서 시험생산을 완료했으며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항암제 '젬시타빈'과 '파클리탁셀'의 품목허가도 받은 상태다.

이와 관련해 종근당은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을 시작으로 아시아를 포함, 중동과 북아프리카, 유럽 등 해외 진출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이장한 종근당 회장은 "인도네시아는 시장규모와 성장성이 큰 기회의 시장이다"라 설명하며 "항암제 공장이 상업 생산을 시작하는 올해를 종근당의 글로벌 진출 원년으로 삼겠다"라고 의지를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