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왜란2019] 日언론 "이재용 부회장, 한일관계 더 악화할까 걱정"
[경제왜란2019] 日언론 "이재용 부회장, 한일관계 더 악화할까 걱정"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7.10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에 대한 대책 논의를 위해 7일 오후 서울 김포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일본을 방문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한일관계가 더 악화될까' 걱정이라는 생각을 전했다고 민영방송 TV아사히가 10일 보도했다.

방송은 이 부회장이 일본의 대형은행 등의 인사들과의 만남에서 한 발언이라며 동석했던 관계자의 말을 빌어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반도체 소재의 수출규제 문제보다 8월 15일 광복절을 앞두고 한국 내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반일 집회 등이 퍼져 한일관계가 더 악화할 수 있다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의 발언은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가 장기화할 경우 한국 내 대일 여론 악화와 불매운동 등으로 인해 양국간의 관계가 악화될 수 있는 점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부회장은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로 수출규제를 발표하자 반도체 관련 기업 등을 직접 찾아 수출 문제 해결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7일 일본으로 건너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