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갑부 1위 이건희…이재용 등 삼성家 3남매는?
韓 갑부 1위 이건희…이재용 등 삼성家 3남매는?
  • 김아름 기자
  • 승인 2019.07.11 14:11
  • 수정 2019-07-11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건희 삼성 회장/연합뉴스
이건희 삼성 회장/연합뉴스

[한스경제=김아름 기자] 이건희 삼성 회장이 국내 최고 갑부 부동의 1위를 유지했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최근 발표한 ‘2019년 한국의 50대 부자(2019’s 50 Richest People)’ 명단에서 이건희 회장이 재산 168억 달러(약 19조8500억 원)로 1위를 기록했다. 지난해와 비교해 18.4% 줄었으나 여전히 압도적인 규모다.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해보다 한 계단 떨어진 4위(61억 달러)를 기록했으며 딸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각각 16억, 14억8000만 달러로 21위와 24위에 올랐다.

2위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으로 지난해보다 32.7% 줄어든 74억 달러를 기록했으나 순위를 유지했다. 김정주 NXC 대표는 3위로 뒤를 이었으며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5위(43억 달러)에 올랐다.

반면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은 올해 화장품 시장 부진으로 재산 가치가 감소, 지난해 76억 달러에서 50% 이상 감소한 35억 달러를 기록하며 6위로 내려 앉았다. 최태원 SK 회장 또한 9위(28억 달러)로 지난해보다 내려왔다. 

이외에 7위와 8위, 10위에는 박연차 태광실업그룹 회장과 권혁빈 스마일게이트홀딩스 의장,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각각 오르며 TOP 10 내에 안착했다.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과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은 차례대로 11위와 17위, 48위를 기록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연합뉴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연합뉴스

한편 여성 가운데 이부진 사장과 이서현 이사장을 제외하고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사람은 이명희 신세계 회장과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 이화경 오리온그룹 부회장으로 각각 31위, 33위, 43위로 뒤를 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