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미래먹거리 '에어택시' 시장선점에 295억 투자
한화그룹, 미래먹거리 '에어택시' 시장선점에 295억 투자
  • 정도영 기자
  • 승인 2019.07.11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4 에어로노틱스' 일정 지분 확보, PAV 개발 동참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한화그룹이 미국에서 처음으로 시작되는 ‘에어택시’ 사업에 295억원을 투자해 미래먹거리 확보에 나섰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한화시스템은 최근 미래 교통수단으로 주목받는 에어택시 시장 진입을 위해 미국 'K4 에어로노틱스'에 투자를 단행했다.

K4 에어로노틱스는 미국 캘리포니아주(州)에 본사를 둔 업체로 고효율·저소음의 개인형 항공기(PAV·Personal Air Vehicle) 개발을 위한 특허와 전기 추진식 PAV 기술 라이선스 등을 보유했다.

한화시스템은 다가오는 미래의 교통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하늘을 나는 에어택시’ 시장 진입을 위해 미국의 ‘K4 에어로노틱스’에 2500만달러(약 295억원)을 투자한다고 11일 밝혔다. / 사진=한화시스템 홈페이지
한화시스템은 다가오는 미래의 교통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하늘을 나는 에어택시’ 시장 진입을 위해 미국의 ‘K4 에어로노틱스’에 2500만달러(약 295억원)을 투자한다고 11일 밝혔다. / 사진=한화시스템 홈페이지

이번 투자를 통해 한화시스템은 'K4 에어로노틱스'의 일정 지분을 확보하는 동시에 미국 시장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했다. 한화시스템은 향후 투자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미래사업 발굴 차원에서 교통체증, 대기오염·소음 등을 극복할 새로운 운송수단으로 부각되던 PAV 분야 진출을 엿보던 한화시스템은 항공전자, 시스템통합, 사이버보안 기술 등을 활용해 개발에 참여하고, 이를 통해 항공전자 부품 등 신규 분야로 사업 기회를 확장한다는 전략이다.

한화시스템 관계자는 “PAV는 항공전자, 정보통신기술(ICT) 기술력을 활용해 새로운 분야로 사업을 확대할 수 있는 매력적인 사업 아이템”이라며 “글로벌 투자와 선도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미래성장동력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투자 건은 미국 정부의 인허가 등 통상적인 선결 조건을 전제로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