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화사 공항패션·설리’ 등 옷 좀 입는다는 스타들의 여름 코디7
[카드뉴스] ‘화사 공항패션·설리’ 등 옷 좀 입는다는 스타들의 여름 코디7
  • 한승희 기자
  • 승인 2019.07.11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한승희 기자] 팬들 사이에서 ‘패피(Fashion People)’로 불리며 남다른 패션 감각을 보여주는 스타들이 있다. 이들은 특별한 코디가 아니더라도 자신만의 스타일로 독특함을 자아낸다.

완벽한 비율과 옷태로 부러움을 사며 옷 잘 입기로 소문난 스타들을 모아봤다.

■화사

그룹 마마무의 멤버 화사는 유니크한 스타일의 사복으로 늘 화제다. 최근에는 수수한 민낯과 함께 '노브라(No-Bra)' 패션으로 공항에 등장하여 가슴 라인이 드러나 보인다는 이유로 온라인상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수지

수지는 화보 같은 일상 사진을 SNS에 올리며 올릴 때마다 남다른 패션 감각을 자랑한다. 수지의 사복 코디는 보통 기본 아이템이지만 시계, 안경 가방 등으로 포인트를 줘 일상에서도 따라 하기 좋다.

■현아

현아는 다양한 스타일의 옷을 과감하게 소화해내는 '패피'로 유명하다. 특히 현아의 사복은 꾸민 듯 안 꾸민 듯 한 룩으로 무심하지만 멋스러운 스타일을 가능하게 해준다.

■손나은

평소 옷 잘 입기로 소문난 손나은은 최근 휴양지에서 입은 리조트 룩이 화제가 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손나은은 레깅스 룩을 과감하게 소화해 레깅스 여신으로도 유명하다.

■설리

설리는 일상생활 속에서 편하면서 느낌 있는 그녀만의 패션 감각을 보여준다. 설리는 주로 속옷을 미착용한 사진을 올리는데, 이를 두고 온라인상의 누리꾼들은 온도차를 보이며 지적한 바 있다.

■장윤주

장윤주는 평소 사복 패션을 통해 남다른 패션 감각을 돋보인다. 최근에는 베이직 하면서도 컬러감 있는 티셔츠와 신발로 베테랑 모델답게 감탄이 절로 나오는 옷태를 선보인 바 있다.

■윤승아

윤승아는 과하지 않으면서도 포인트 되는 룩으로 SNS에 올리는 사진마다 뛰어난 패션 감각을 인증한다. 특히나 윤승아의 코디는 멋스러운 컬러배색으로 밋밋할 수 있는 룩에 포인트를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