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왜란2019]경기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 TF팀 구성 1차 회의 개최
[경제왜란2019]경기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 TF팀 구성 1차 회의 개최
  • 수원=최준석 기자
  • 승인 2019.07.11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지사 "일본 독과점 상황 바로잡고 경제독립 기회 삼자"
경기도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사진은 경기도청사 전경. /경기도
경기도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사진은 경기도청사 전경. /경기도

[한국스포츠경제=최준석 기자] 경기도가 일본정부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 행정2부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적극 대응한다. 

11일 도에 따르면 도는 이날 경기도청 외투상담실에서 이화순 행정2부지사를 비롯한 도-산하기관, 전문 유관기관, 기업체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 대응 TF팀’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8일 간부회의에서 이번 사태에 대한 실질적 대책 마련을 당부하면서 “일본 중심의 독과점 상황을 바로잡고 경제 독립의 기회로 삼자”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말로는 100개를 준비했다고 한다. 반도체뿐 아니라 무기로 만들 수 있는 것이 상당히 많을 것이다. 오래전부터 대비했어야 하는 문제다. 실질적인 중장기 대책을 만들어 보자”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번에 구성된 TF팀에는 도(투자진흥과, 특화기업지원과, 과학기술과, 일자리경제정책과, 외교통상과), 도 산하기관(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테크노파크, 경기도시공사), 관련협회(경기도외국인투자기업협의회, 한국반도체산업협회,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 등이 망라됐다.

기관별 역할을 보면 도는 TF팀 운영과 대응방안 총괄, 중앙부처와의 협력체계 구축 ▲경제과학진흥원은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 운영과 실태조사 ▲경기연구원은 일본 독과점 품목 분석과 반도체 수출규제 관련 동향분석 ▲경기신보는 긴급경영자금 지원과 융자금 상환 유예조치 ▲경기테크노파크는 부품국산화 기업 발굴·지원 ▲경기도시공사는 외투기업 입주 시 부지 지원을 맡게 된다.

관련 협회들은 반도체·디스플레이사업 관련 국내외 기업 및 기술 동향에 대해 파악하고 이에 대한 정보 교류와 관련 의견을 제안하기로 했다.

TF팀은 매월 정례회의를 갖고 사안발생시 수시 회의를 여는 등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해 구체적인 중장기 대응책을 실천할 계획이다.

또, 피해신고센터 등에서 수집된 실태조사를 토대로 지원 대상 기업을 파악하고 일본 독과점 품목 분석 결과에 따른 후속조치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화순 2부지사는 “우선 중·단기적으로 공적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아 대책을 수립해 나가야 한다”며 “특히 이번 3개 소재뿐만이 아니라 일본 의존도가 높은 부분이 무엇인지 찾아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혔다.

한편, 도는 지난 4일 브리핑을 통해 피해 신고센터 설치와 일본 제품의 독과점 현황 전수조사 실시 등을 골자로 한 도의 대응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