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 예·적금 늘자 5월 시중 통화량 전년대비 6.6% 증가
가계 예·적금 늘자 5월 시중 통화량 전년대비 6.6% 증가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07.11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중 통화량 증가세 둔화
/사진=한국은행 제공
/사진=한국은행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가계 정기 예·적금이 늘면서 5월 시중 통화량이 6.6% 증가했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5월 중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5월 통화량(M2)은 2771조 6330억원으로 전년대비 6.6% 늘었다. M2란 유동성이 낮은 장기 금융상품을 제외하고 현금, 요구불예금, 각종 저축성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만기 2년 미만의 정기 예·적금 등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를 말한다. M2는 4월에도 전년동월 대비 6.6% 증가했다.

5월 시중 통화량이 늘어난 이유는 가계의 만기 2년 미만 정기 예·적금이 늘고 기업 요구불예금도 커진 영향이라고 한국은행은 분석했다.

앞서 예대율(예금 대비 대출금 비율) 산정 방식이 바뀐 영향으로 은행들이 예금 영업을 강화하면서 가계 예금은 증가세를 보였다. 또 지난 4월 기업들이 법인세 납부 등을 위해 돈을 인출했지만 5월 들어 자금을 다시 채워 넣은 것으로 보인다.

경제 주체별로 살펴보면 가계 및 비영리단체 M2가 9조원 늘었으며 기업 부문도 3조 2000억원 증가했다.

상품별로는 만기 2년 미만 정기 예·적금이 9조원,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은 2조 3000억원, 요구불예금은 1조 4000억원 늘었다.

요구불예금은 예금주의 요구가 있을 때 언제든지 지급할 수 있는 예금으로, 현금과 비슷한 유동성을 지녀 통화성예금이라고도 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