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악플러와 설전 "이슈 이용해 재기? 우습지도 않네"
하리수, 악플러와 설전 "이슈 이용해 재기? 우습지도 않네"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7.12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리수 인스타그램
하리수 인스타그램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하리수가 악플러들을 향해 발끈했다.

하리수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악플러에게 일침을 가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글을 통해 "강인 동생이 자진 탈퇴한다는 글에 비아냥거리는 댓글이 많아 개인적으로 글을 올린 건데 발끈하며 악성 댓글을 쓰는 걸 보니 진짜 팬이 아니긴 한다보다"라고 말했다.

이어 "진짜 팬들은 그동안 고생했다 앞으론 안 좋은 일로 기사 안 뜨고, 좋은 일로 다시 만나면 좋겠다는 글이 대부분이던데"라며 "욕설과 비아냥, 지금 나에게 쓴 글처럼 인격 모독 글을 쓰며 본인 얼굴도 공개 못하는 부계정으로 이런 글을 남기는 당신들 같은 악플러들이 무슨 팬이라고 헛소리인지"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이런 걸로 재기? 우습지도 않다. 그리고 나 여성호르몬 안 맞은 지 25년인데. 내가 여성호르몬 맞는 걸 보셨나보다. 무슨 근거로 그런 얘길 하시는지 웃기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하리수는 지난 11일 강인의 슈퍼주니어 자진 탈퇴 소식이 전해지자 인스타그램에 응원의 글을 올렸다.

그는 "기사가 뜰 때마다 참 씁쓸했는데 오늘은 자진 팀 탈퇴와 안 좋은 언플까지. 본인들이 좋아하던 연예인이 안 좋은 일을 겪었을 때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행위는 정말 아닌 거 같다"며 일부 팬을 비난해 화제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