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저축은행, 업계 최초 해외송금 서비스 개시
웰컴저축은행, 업계 최초 해외송금 서비스 개시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7.1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웰컴저축은행이 저축은행 최초로 해외송금 서비스를 시작한다. /사진=웰컴저축은행
웰컴저축은행이 저축은행 최초로 해외송금 서비스를 시작한다. /사진=웰컴저축은행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웰컴저축은행이 15일부터 저축은행 최초로 해외송금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웰컴저축은행은 해외송금업체 센트비와의 제휴를 통해 자사의 모바일플랫폼인 웰컴디지털뱅크(웰뱅)로 해외송금 서비스를 선보인다.

웰뱅으로 외환송금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웰컴저축은행 수시입출금계좌를 보유해야 하며 타행 계좌로 이체하는 것과 동일한 방법으로 비밀번호 6자리만 누르면 송금이 가능하도록 구성했다.

해외송금에 수수료는 오는 9월 30일까지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후 1건당 최저 3000원 수준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해외송금이 가능한 국가는 미국, 일본, 동남아아시아 등 세계 16개국으로 1건당 최저 3만원에서 300만원까지 송금 가능하다. 웰뱅을 통한 해외송금은 16개국의 현지 은행계좌에 해당국가 화폐로 환전돼 실시간으로 입금 되고 송금 받은 수취인은 곧바로 계좌에서 출금 가능하다.

서비스 국가에 따라 ATM 기기에서 수취하거나 환전소 등에서 직접 외화 수령이 가능하며 일부국가에서는 자택배달도 할 수있다.

웰컴저축은행 관계자는 “웰컴디지털뱅크로 저축은행 최초 외환송금 서비스를 더 저렴한 비용으로 편리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웰컴저축은행은 생활금융플랫폼으로 거듭나기 위한 서비스를 계속해서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웰컴저축은행은 해외송금서비스 시작을 기념해 ‘해외송금 수수료 ZERO’ 이벤트를 펼친다. 오는 9월 30일까지 웰뱅을 통해 해외송금하는 고객은 누구나 횟수 제한 없이 송금수수료가 면제된다. 또 해외송금을 이용한 고객에게는 300만원 상당의 경품을 추첨을 통해 제공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