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펀딩, 4년간 전국 중소형 주택 4128세대 공급
테라펀딩, 4년간 전국 중소형 주택 4128세대 공급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07.15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금 대출 데이터 분석 결과 발표
/사진=테라펀딩 제공
/사진=테라펀딩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P2P 금융사 테라펀딩이 설립 이래 총 4년 간 자사에서 취급한 건축 자금 대출 데이터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15일 테라펀딩은 지난 2014년 12월 15일 첫 대출 집행 후 2018년 12월까지 취급한 건축 자금 대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국에 축구장 55개 규모에 달하는 연면적 39만 4892.3㎡, 총 4128세대의 주택 공급을 위한 대출을 취급했다고 밝혔다.

테라펀딩은 "규모가 작고 기업 신용등급이 낮아 제도권 금융기관들로부터 소외됐던 소규모 주택 건설 사업자들에게 연 10% 초반의 중금리 대출을 제공하고 있다"다며 "또한 국내 건설부문 1위인 삼성물산을 비롯한 국내 유수의 건설사에서 공사/공무 경력 10년 이상의 전문가를 다수 영입, 대출 이후 직접 공정 및 자금 집행 관리를 통해 준공 리스크를 낮추고 투자자 보호에 힘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10만원 단위 소액 개인 투자자들로부터 십시일반 자금을 모아 지난 4년 간 약 7159억 규모의 대출을 취급했고 그 결과 전국 각지 동 단위로 총 55개 지역에 221건의 다세대/연립 주택을 신축했다.

세대별 지역 분포를 보면 대부분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주거 수요가 높은 수도권에 집중돼 있다.

2018년 기준 경기가 47.79%, 서울이 6.38%로 전년대비 각각 5%, 28%씩 증가했다. 인천의 경우 7.99%로 전년 대비 105% 상승했다. 이어 제주가 15.03%, 충남이 7.99%, 강원, 전북, 울산, 대전 등이 4% 내외를 기록했다.

인구 감소와 고령화, 빈집 증가, 주택 노후화 등 각종 도시 쇠퇴 문제가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테라펀딩은 중소형 주택 개발 산업 내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금융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실 수요 중심의 중소형 주택 공급을 활성화하고 더 나아가 전국 200만동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노후주택의 개발과 도시 재생을 위한 합리적인 대안을 제공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양태영 테라펀딩 대표는 "중소형 건축자금 대출은 기존 금융기관들이 준공 리스크가 높고 대출 규모가 작아 수익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취급을 꺼려왔던 영역이다. 테라펀딩이 합리적인 금리로 금융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주택공급에 기여하며 급성장하는 것은 함께하는 구성원 모두가 매우 보람되고 의미 있는 일"이라며 "앞으로도 투자자 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삼으며 신뢰받는 프롭핀테크(Prop+Fin+Tech)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