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업계 초비상, 18일 금속노조 총파업 현대차·한국GM 합류에 촉각
車업계 초비상, 18일 금속노조 총파업 현대차·한국GM 합류에 촉각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7.15 16:13
  • 수정 2019-07-15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車 사측 취업규칙 변경에 집행부 강경모드로 바뀌어 총파업 카드로 사측 압박
한국 GM 본사./연합뉴스.
한국 GM 본사/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민주노총 총파업이 오는 18일 예정되어 있는 가운데, 국내 완성차 업계에 초비상이 걸렸다. 

지난 3월 민조노총 총파업 당시 참여를 거부했던 한국GM 노조가 이번 총파업에 합류한다. 이로 인해 다른 완성차 노조로 강경 투장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14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민주노총 금속노조는 지난 8~10일 전국 204개 사업장을 상대로 18일 총파업을 위한 조합원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실시해 찬성률 87.4%로 총파업 쟁의행위를 가결시켰다.

합법적 쟁의권을 확보한 금속노조는 18일부터 조합원 6만여 명이 참여하는 전국 동시다발적 총파업을 준비하고 있으며 완성차 노조에서는 한국GM 노조가 조합원 90%의 찬성으로 총파업 동참을 결정했다. 

한국GM 노조의 총파업 참여 소식이 전해지자 완성차 업계는 민주노총 최대 사업장인 현대차 노조의 후속 총파업 가능성 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난 3월 민주노총 총파업 때만 해도 한국GM 노조는 물론 조합원 수가 5만1000명에 이르는 현대차 노조가 불참을 결정하면서 파업 동력이 크게 약화했다. 그러나 4개월이 지난 최근 현대차 노조 집행부는 사측을 상대로 조건부 총파업 가능성을 거론하며 '2019 임금·단체협상' 테이블에서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다. 

일단 이번 민주노총 총파업에서는 630여 명으로 구성된 노조 대의원과 간부 등이 파업에 참여한다. 3월 총파업 때와 동일한 방식으로 노조 간부만 참여하는 만큼 생산라인이 멈추는 사태는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현대차 노조는 최근 사측이 단독으로 취업규칙 변경 작업에 나서 격월로 지급하던 상여금을 매달 지급으로 바꾸려 하자 "총파업을 포함한 강력 투쟁에 나설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그간 총파업이라는 자극적 투쟁 구호를 사용하는 데 자제력을 보여왔던 노조가 이번 사측의 기습적 취업규칙 변경 조치에 대해 '절대 불가'를 외치며 이례적으로 총파업 카드를 거론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현대차 측은 이번 취업규칙 변경 신청이 최저임금 미달 사태를 피하기 위한 최소한의 조치임을 강조하며 현재 진행 중인 임단협 및 임금체계 개선을 위한 협상에서 노사 합의 방식의 건설적 대안을 함께 모색해 보자는 입장이다. 

그러나 현대차 노조는 "사측의 일방적 취업규칙 변경 신청에 대해 정부는 불허·시정명령을 내려야 한다"며 비단 사측뿐 아니라 정부를 상대로도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현대제철, 현대엠시트 등 다른 현대차그룹 계열사도 최근 노조 동의를 확보하지 못한 상태에서 취업규칙 변경안을 관할 고용노동지청에 제출해 정부 결정을 기다리고 있어 해당 기업들도 노사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3월 민주노총 총파업의 경우 현대·기아차, 한국GM 등 3사 노조가 총파업 불참을 결정해 큰 문제없이 넘어갔다"면서도 "올해 하투는 완성차 업계 전반의 실적 부진과 구조조정 압박으로 말미암아 노사 간 임단협 입장 차가 크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 자동차 기업들은 미국의 자동차 고율관세 리스크와 일본발 경제보복 조치 확산 가능성으로 사면초가에 놓였다"며 "민주노총의 정치적 투쟁과 각 사 노조의 최근 강경 투쟁 움직임은 자동차 업계에 연쇄 충격을 줄 수밖에 없다"고 염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