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브라더스코리아 측 “강지환과 계약해지, 신뢰 무너져”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측 “강지환과 계약해지, 신뢰 무너져”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07.16 09:09
  • 수정 2019-07-16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강지환./OSEN
배우 강지환./OSEN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강지환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가 강지환과 계약을 해지했다.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16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는 지난 2019년 5월 강지환과 신뢰를 바탕으로 계약했지만, 예상할 수 없는 불미스러운 일로 신뢰가 무너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따라 더 이상 전속계약을 이어갈 수 없음을 인지하게 되었고, 강지환과 전속 계약을 해지하기로 하였다”며 “당사는 앞으로 철저한 아티스트 관리를 통해 재발방지와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다시 한번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강지환은 지난 9일 밤 10시50분께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강지환은 여성 스태프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또 다른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지난 12일 오후 6시께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강지환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했다. “증거인멸 등의 우려가 있다”며 강지환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강지환은 15일 법무법인 회현을 통해 “모든 혐의를 인정하며 저의 돌이킬 수 없는 잘못으로 크나큰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강지환은 출연 중이었던 TV조선 주말극 ‘조선생존기’의 대체배우로는 서지석이 투입됐다. 오는 27일 11회부터 방송을 재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