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효성(주) 입찰담합 의혹' 등 검찰에 고발장 제출
경기도, '효성(주) 입찰담합 의혹' 등 검찰에 고발장 제출
  • 수원=최준석 기자
  • 승인 2019.07.16 14:20
  • 수정 2019-07-16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 입찰 참여기업과 담합 정황' 공익제보 받아
이신혜 경기도 공정소비자과장(오른쪽)이 '효성(주) 입찰담합 의혹'과 관련해 고소장 제출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경기도
이신혜 경기도 공정소비자과장(오른쪽)이 '효성(주) 입찰담합 의혹'과 관련해 고발장 제출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경기도

[한국스포츠경제=최준석 기자] 경기도가 효성(주)의 입찰담합 등 제기된 의혹에 대해 16일 서울중앙지검에 정식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이날 밝혔다.

앞서 도는 지난달 25일 대변인 공식 브리핑을 통해 ‘신한울 원전 초고압 차단기 입찰에 참여한 효성(주)이 다른 입찰 참여기업과 입찰담합에 합의한 정황 등에 대해 공익제보를 받았다’고 진상규명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도 관계자는 “원전분야의 비리와 입찰담합은 혈세 낭비는 물론 국민의 안전과도 직결되는 엄중한 사안으로 검찰 수사를 통해 의혹이 명백하게 해소되길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공익원칙에 따라 어떤 외압에도 흔들리지 않고 관계기관에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는 현행 제도상 공공부문 입찰담합에 대한 조사권과 고발권이 도에 없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도는 검찰 고발에 이어 공정거래위원회 신고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도는 올해 1월부터 도 홈페이지에 공익제보 전담신고 창구 ‘경기도 공익제보 핫라인-공정경기2580(hotline.gg.go.kr)’을 개설 운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