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왜란2019] 삼성전자·SK하이닉스, 日 수출규제에 “불화수소 국산화 테스트 중”
[경제왜란2019] 삼성전자·SK하이닉스, 日 수출규제에 “불화수소 국산화 테스트 중”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07.16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공정 본격 투입은 "아직 글쎄"... 테스트 마치면 생산공정 투입 예정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사진=삼성전자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최근 일본 소재 수출 규제로 인해 반도체 업계가 대응 방안을 마련하는 가운데, 국산 제품으로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를 적용하기 위한 테스트에 들어갔다.

16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국산 고순도 불화수소를 반도체 생산 공정에 사용하기 위해 테스트를 하고 있다. 이는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입 제재를 계기로 일본 수입 물량을 국내산으로 대체하기 위한 방안으로 보인다.

반도체 업계는 올 초부터 일본의 경제 보복 가능성을 감지하고 국산 제품 도입을 검토해온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국산 불화수소에 대한 테스트를 마치면 생산라인에 바로 투입될 예정이다.

다만 국산 불화수소가 테스트에만 2개월 가량이 걸리고 공급량이 한계가 있는 만큼 수입 다변화 측면도 고려하고 있다. 먼저 국제적으로 지원에 나서겠다는 러시아 제품 도입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산 불화수소에 대한 공급량이 적기 때문으로 수입 다변화를 위해 러시아 제품도 고려하고 있다.

그러나 이 역시도 순도 등이 중요한 불화수소의 경우 국산 제품에 비해 러시아산 제품은 품질에 대한 정보가 전혀 없어 더 긴 테스트 공정을 거쳐야하는 만큼 당장은 대안이 되지는 못한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일각에서는 국산 불화수소가 생산라인에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아직 테스트 과정에서 실험을 하고 있는 것이 전부고 현재까지는 일본산 제품으로 생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일 일본 정부는 일본 기업이 반도체·디스플레이의 핵심 소재로 꼽히는 포토레지스트, 풀루오린 폴리이미드, 불화수소를 한국에 수출할 때마다 정부 허가를 받도록 규제를 강화했다. 이에 따라 해당 3개 품목은 계약 건별로 일일이 수출 허가를 받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