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자매에 대왕문어 통째로 먹인 '뚜아뚜지' 논란
쌍둥이 자매에 대왕문어 통째로 먹인 '뚜아뚜지' 논란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7.18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둥이 자매에 대왕문어 통째로 먹인 '뚜아뚜지'…커지는 논란에 사과문 게재
뚜아뚜지. 키즈 크리에이터 '뚜아뚜지'가 6살 쌍둥이 자매에게 10kg 대왕문어를 통째로 먹이는 영상을 게재해 논란이다. / 유튜브 채널 '뚜아뚜지TV' 영상 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구독자 66만 명을 보유한 키즈 크리에이터 '뚜아뚜지'가 6살 쌍둥이 자매에게 10kg 대왕문어를 통째로 먹이는 영상을 게재해 논란이다.

지난 6월 쌍둥이 키즈 크리에이터 '뚜아뚜지'는 유튜브 채널 '뚜아뚜지TV'에 "몸무게 15kg 쌍둥이가 10kg의 대왕문어를 먹었어요. 커도 너무 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대왕문어를 자르지도 않은 채 먹방을 하는 6살 쌍둥이 자매의 모습이 담겼다.

쌍둥이 자매는 대왕문어를 끊어 먹기 힘든 듯 있는 힘껏 입에 넣고 잡아당겼다. 또 이러한 취식 과정이 유머로 그려졌다.

다소 위험해 보이는 모습에 부정적인 반응이 쏟아졌다. 쌍둥이의 치아가 다 자라지 않았을 뿐더러, 성인이 소화하기에도 어려운 대왕 문어를 먹게끔 하는 건 일종의 아동학대, 가학 행위라는 지적까지 나왔다.

결국 쌍둥이 자매의 아버지(뚜아뚜지)는 해당 영상을 삭제한 뒤 지난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글을 게재했다.

그는 "심려를 끼쳐 드려서 정말 죄송하다"라며 "아버지 친구 분에게 선물 받은 문어를 아이들이 신기해하고 먹고 싶다고 해서 자르지 않고 주고 영상이 끝나고는 잘라서 다같이 먹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저희 실수는 콘텐츠에 대한 문제라고 생각한다. 더욱더 조심했어야 하는데 걱정을 끼쳐드렸다. 뚜아뚜지 채널은 유아채널이고 특수 채널일수록 더 조심해야 한다는 생각을 앞으로도 끊임없이 가지겠다"라고 덧붙였다.

 

이하 뚜아뚜지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수아수지아빠 입니다.
먼저 심려를 끼쳐 드려서 정말 죄송합니다.
최근에 뚜아뚜지 공식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를 진행했던
대왕문어 건 영상에 대해서 사과의 뜻을 전하고 싶어서 이렇게 글을 작성합니다.
댓글에 걱정해 주시는 분들이 많았어요.  
아버지 친구분에게 선물받은 문어를 아이들이 신기해하고  
먹고싶다고 해서 자르지않고 주고 영상이 끝나고는

잘라서 다같이 먹었어요 하지만 저희 실수는 콘텐츠에 대한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더욱더 조심했어야 하는데 걱정을 끼쳐드렸네요.
뚜아뚜지 채널은 유아채널이고 특수 채널일수록 더 조심해야 한다는
생각을 앞으로도 끊임없이 가지겠습니다.
앞으로 더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컨텐츠에 임할수 있도록 노력하겠으며
보내주시는 사랑에 도움이 될수 있는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걱정해주시는 분들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