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환경재단 미세먼지센터에 기부금 2억원 전달
KB국민은행, 환경재단 미세먼지센터에 기부금 2억원 전달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7.18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김종란 KB국민은행 신탁본부 상무와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B국민은행
(왼쪽부터) 김종란 KB국민은행 신탁본부 상무와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B국민은행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KB국민은행은 18일 ‘KB 맑은하늘 공익신탁’ 상품 가입 고객의 자발적인 참여로 모아진 기부금 1억원과 은행도 동일한 금액을 기부하는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조성한 1억원 등 총 2억원을 환경재단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는 미세먼지 문제 해결에 동참하고자 지난 3월말 출시된 KB 맑은하늘 공익신탁은 고객이 납부한 신탁보수의 10%를 고객 명의로 기부하는 공익적 금융상품이다.

아울러 함께 출시된 ‘KB 맑은하늘 신탁’ 상품은 대중교통 이용과 친환경 자동차 사용 등 자발적 미세먼지 저감노력을 한 경우 신탁보수를 감면 받을 수 있어 고객들로부터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에 조성된 기부금은 대기오염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창립된 ‘환경재단 미세먼지센터’에 전달돼 서울시의 ‘사회복지시설 친환경콘덴싱보일러 교체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해당 사업을 통해 서울시에서 선정한 사회복지시설의 노후 보일러는 환경부 환경마크 인증을 받은 친환경 콘덴싱보일러로 교체될 계획이다. 이로 인해 매년 난방비 감소 효과 뿐만 아니라 사회복지시설의 재정 확보, 국내 대기질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KB 맑은하늘 공익신탁에 가입한 고객들이 직접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착한 기부에 기꺼이 동참해 출시 이후 신규 판매금액이 약 1000억원을 넘어섰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신탁상품을 출시해 환경을 사랑하는 고객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내 ‘세상을 바꾸는 금융’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