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용원 금투협 회장 "자본시장 14개법안 통과, 최우선 추진"
권용원 금투협 회장 "자본시장 14개법안 통과, 최우선 추진"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07.18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본시장 더이상 조력자 아닌 주력자...법안통과, 규제선진화 등 노력
권용원 금융투자협회 회장이 서울 여의도에서 간담회를 열고 하반기 계획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사진=금융투자협회
권용원 금융투자협회 회장이 서울 여의도에서 간담회를 열고 하반기 계획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사진=금융투자협회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권용원 금융투자협회 회장이 자본시장 관련 주요 이슈의 입법 지원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권용원 회장은 18일 서울 여의도에서 간담회를 열고 "사모펀드 체계 개편 등 현재 국회에 발의된 자본시장 관련 14개 법안의 조속한 통과를 하반기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권 회장은 특히 "기금형 퇴직연금 제도와 디폴트옵션은 제도 도입의 근본 취지가 퇴직연금의 수익률 개선을 통한 국민 노후대비 및 근로자의 선택권 확대임을 우선 강조하고 싶다"며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제도의 취지를 잘 설명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간 자본시장의 중요성에 대한 국가적 인식을 변화시키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다"면서 "협회장으로서 1년 반 정도의 업무를 해오면서 기업의 성장과 국민의 노후를 위해 ‘자본시장이 더 이상 조력자가 아닌 주력자‘라는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소회를 전했다.

권 회장은 이어 하반기 주력 과제에 대해 이야기하며 "자본시장 혁신과제, 금융투자 세제 개편 등 상반기 주요 과제들의 스펙트럼이 넓고, 각 사안마다 다각접인 접근이 필요한 만큼, 상반기 사업의 차질 없는 완수가 1차적인 목표"라고 말했다.

또한 자본시장의 규제 선진화와 공모펀드 활성화 등 자산운용산업 혁신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 회장은 "현재 금융투자업권 규제가 약 1400여건에 달한다"고 지적하며 "규제 전반에 대한 종합적인 개선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 재산증식을 위한 공모펀드 시장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정책마련을 적극 지원하고, 자산운용시장 전반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업계의 자강 노력과 함께 투자자 지향적 제도 혁신도 추진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파생상품시장 발전과 부동산신탁업 활성화, 자본시장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 등을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또한 기업과 산업의 구조조정 관련 자본시장의 역할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블록체인 디지털 신원증명 플랫폼인 'my-ID'의 안착도 지원할 방침임을 밝혔다.

이 외에도 자본시장의 주요 현안에 대해 실시간으로 이해관계자 및 전문가들이 의견을 제시하고 토론할 수 있는 (가칭)불스홀 오픈 포럼(MUST) 개설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권 회장은 "국민의 자산증대와 혁신금융 자본 공급, 자본시장 선진화, 금융투자회사의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세부 프로젝트들을 최선을 다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을 맺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