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괴정3구역 재건축사업' 시공사 선정
대우건설, '괴정3구역 재건축사업' 시공사 선정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07.22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괴정3구역 재건축정비사업' 조감도./자료=대우건설
'괴정3구역 재건축정비사업' 조감도./자료=대우건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대우건설이 지난 20일 부산시 사하구 과정동 530-13번지 일원을 정비하는 '괴정3구역 재건축정비사업' 총회에서 시공자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총 조합원 520명 중 488명이 총회에 참석했고, 부재자 투표를 포함한 전체 433표 중 411표의 찬성표를 득표했다.

괴정3구역 재건축 사업은 3만1310㎡ 부지에 총 764세대, 지하 2층~지상 25층 아파트 9개동과 부대복리시설을 건축하는 사업으로 공사금액은 1459억원 규모다.

전체 764세대 중 조합분 520세대를 제외한 244세대가 일반분양 될 예정이며, 전용면적 기준으로 ▲59㎡ 384세대 ▲72㎡ 142세대 ▲84㎡ 238세대로 개발될 예정이다. 

괴정3구역 재건축 사업장은 부산시 사하구 내에서 주거선호도가 높은 괴정동에 위치하고 있다. 부산 지하철 1호선 괴정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초역세권 입지로, 다수의 시내버스노선을 이용할 수 있어 교통이 편리한 지역이다.

또한 사업장 인근에 옥천초와 장평중, 해동고, 동아고, 삼성여고 등이 있으며 사하구 중심 학원가와 인접해 교육 환경이 우수한 편이다.

한편, 대우건설은 괴정3구역에 새로운 푸르지오의 특화 설계안을 적용했다. 아파트 주동 수를 줄이고 단지 중앙에 대규모 중앙광장을 배치해 전세대 탁 트인 공원 조망권을 확보했으며, 넓은 통경축을 확보해 개방감을 극대화했다. 특히 서부산권 최초로 스카이 커뮤니티를 적용했으며 선큰 커뮤니티, 테크형 스트리트 상가를 적용해 입주민들이 쾌적한 여가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설계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괴정3구역을 새로운 푸르지오의 특화설계를 적용한 서부산권 최고의 랜드마크 단지로 만들겠다"며 "부산지역 최대의 정비사업실적을 가진 대우건설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