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법무부, 구글·페이스북 등 'IT공룡' 반독점 조사 착수
美법무부, 구글·페이스북 등 'IT공룡' 반독점 조사 착수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07.24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구글
사진=구글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미국 법무부가 구글과 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등 정보기술(IT) 공룡들에 대한 반(反)독점 조사에 착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뉴욕타임스(NYT) 등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법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반독점 부서가 시장을 선도하는 온라인 플랫폼들이 어떻게 시장 지배력을 확보했으며, 이들이 경쟁을 저해하고 혁신을 억압하거나 소비자에게 해를 끼치는 관행에 관여하고 있지 않은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사 대상으로 검색, 소셜미디어, 일부 온라인 소매 서비스를 지목했다. 구체적인 업체명은 거론하지 않았지만 구글과 페이스북, 아마존 등이 거론된다.

법무부는 조사의 목적이 온라인 시장의 경쟁 환경을 평가하고, 이용자들이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경쟁하는 자유 시장에 미국인들이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발표는 법무부와 연방거래위원회(FTC)가 구글과 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등 4개 IT 공룡에 대한 반독점 조사를 분담하기로 업무 분장을 마쳤다는 보도에 이어 나온 것이다.

한편 페이스북과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 아마존의 주가는 법무부의 발표 후 시간 외 거래에서 1% 이상 하락했다. 애플도 주가가 떨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