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에 이어 할리스커피도 '현금없는 매장' 운영…서울·경기 점포 중심
스타벅스에 이어 할리스커피도 '현금없는 매장' 운영…서울·경기 점포 중심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9.07.24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리스커피 현금없는 매장 이미지. 사진/할리스커피
할리스커피 현금없는 매장 이미지. 사진/할리스커피

[한스경제=장은진 기자] 스타벅스에 이어 할리스커피도 서울·경기 지역에 ‘현금 없는 매장’을 도입했다고 24일 밝혔다. 

할리스커피 ‘현금 없는 매장’은 지난 6월부터 도입돼 운영되고 있다.

할리스커피는 지난 5년간 결제수단 추이를 살펴본 결과 32%에 달했던 현금 결제 비율이 11%로 줄어들었다. 이처럼 현금 외에 신용카드나 간편결제 등을 통한 결제 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 하고 있다.

‘현금 없는 매장’이란 고객들에게 현금 외 결제 수단 사용을 권유하는 매장이다. 결제 수단 간소화로 고객에게 더욱 신속한 응대가 가능하며, 직원들의 업무 효율을 높이는 이점이 있다.

할리스커피 ‘현금 없는 매장’ 시범 운영 매장은 서울 여의도파이낸스타워점, 서울 종로코리안리빌딩점, 서울 종로DGB점, 경기 분당율동공원점, 경기 분당서현시범단지점, 전주 국민연금공단점 총 6곳이다.

해당 6곳은 고객 대기가 많으면서도 현금 결제 비율이 8% 이하를 차지해 시범 운영 매장으로 선정됐다. 이들 매장은 ‘현금 없는 매장’으로 운영하면서 현금 결제 비율이 평균 2%로 낮아져 정산 업무가 간소화됐다. 그 결과 고객 서비스에 더욱 집중하고 있다.

할리스커피 관계자는 “현금 없는 매장 시범 운영으로 정산 업무 간소화를 실현해 고객들에게 좀 더 편리하고 만족스러운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시행하게 됐다”며 “고객 만족도 향상에 집중한 이번 시범 매장 운영을 통해 고객들의 긍정적인 반응이 이어지면 ‘현금 없는 매장’ 전국 확대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