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협력사에 상반기 인센티브로 323억원 지급
삼성전자, 반도체 협력사에 상반기 인센티브로 323억원 지급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07.25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1개 협력사 직원 1만9000여 명 대상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삼성전자가 25일 반도체 협력사 271개사에 총 323.3억원 규모의 2019년 상반기 ‘생산성 격려금’과 ‘안전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삼성전자는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DS부문 각 사업장에 상주하는 1차, 2차 우수 협력사를 대상으로 지급 규모를 확대하며, 협력사와의 동반성장 의지를 더욱 공고히 했다.

이번 상반기 인센티브는 협력사 임직원 1만9000여 명에게 지급되며,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둔 임직원들의 사기 진작은 물론, 내수 경기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가 2010년 제도를 시행한 이래 협력사에 지급한 인센티브는 총 3059억원으로, 생산/품질 관련 협력사를 시작으로 환경안전/인프라, 설비 유지보수, IT 협력사 등 지급 대상 업체를 지속적으로 확대해왔다.

반도체 전기공사 전문 기업 두원이엔지의 권태욱 대표는 "협력사 인센티브 제도 덕분에 임직원들이 본인의 안전뿐 아니라 동료의 안전까지 챙겨주는 문화가 정착되고 있다"라며, "임직원들이 즐거운 마음으로 안전도 지키고, 보너스도 받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5월 반도체 협력사를 위한 '환경안전 전문 교육시설(삼성전자 DS부문 협력사 환경안전 아카데미)'을 개관한 바 있으며, 2018년부터 '반도체 정밀배관 기술 아카데미(SfTA)' 운영을 지원하며 협력사가 필요로 하는 우수인력 양성을 돕고 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협력사들과의 동반성장을 위해 다양한 제도를 지속적으로 운영해 나간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