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하나원큐 팀 K리그 선수단 팬 사인회’ 개최
KEB하나은행, ‘하나원큐 팀 K리그 선수단 팬 사인회’ 개최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7.25 12:46
  • 수정 2019-07-25 12:46
  • 댓글 0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왼쪽에서 세번째), 허정무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왼쪽에서 다섯번째)가 선수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왼쪽에서 세번째), 허정무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왼쪽에서 다섯번째)가 선수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KEB하나은행이 25일 서울시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하나원큐 팀 K리그’ 대표 선수 6인과 축구팬 200명의 팬 사인회를 개최하고 국내 유일의 K리그 팬 카드 ‘축덕카드 10만좌 돌파’를 축하하는 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팬 사인회에는 26일 호날두, 부폰 등 세계적인 스타 선수들이 뛰고 있는 이탈리아 유벤투스FC와 친선 경기를 갖는 K리그 대표 선수 중 박주영(FC서울), 이용(전북현대) 등이 함께 했으며 K리그 SNS 및 하나멤버스 이벤트 등을 통해 선정된 축구팬 200명이 사인회에 참석했다.

아울러 2019 하나원큐 K리그 개막과 함께 출시된 ‘K리그를 책임지는 축구덕후들을 위한  축덕카드 10만좌 돌파’를 기념하는 축하 행사를 가졌다.

하나은행은 축덕카드 10만좌 돌파를 기념해 K리그 22개 구단 전 경기, 전 좌석 입장권에 대해 신용카드는 장당 5000원, 체크카드는 장당 3000원을 할인하는 이벤트를 오는 12월말까지 연장한다.   

이날 기념식에서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하나원큐 K리그 후원과 축덕카드를 통해 축구문화 발전에 일조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스포츠를 비롯한 다양한 생활금융 서비스를 결합한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허정무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는 “하나은행과 함께 개발한 국내 유일의 K리그 팬카드 축덕카드가 10만좌를 돌파한 것을 축하하며 앞으로도 하나은행과 대한민국 축구 발전을 위해 좋은 서비스를 개발 할 수 있도록 협업하겠다”고 했다.

한편 하나은행은 지난 1998년부터 20여년간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공식 후원해 오고 있으며 2020 시즌까지 K리그 공식 후원 계약을 체결하는 등 범 국민적 스포츠 축제 후원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