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실내공기 방사성물질 저감 가이드라인 수립
LH, 실내공기 방사성물질 저감 가이드라인 수립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07.25 11:56
  • 수정 2019-07-25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공동주택의 실내공기 중 라돈 등 방사성 물질을 저감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건축자재 방사성 물질 저감 가이드라인'을 수립해 이달부터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LH는 관계 전문가와 함께 지난해 12월부터 주요 건축자재별 방사성 물질 농도 조사, 문헌조사 등의 실태조사에 착수하여, 지난 5월 기술심의 및 6월 자재 제조사들의 최종 의견수렴을 거쳐 이번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가이드라인에는 라돈 외에도 건축자재에 포함된 여러 자연 방사성 물질의 관리 기준을 담았으며, 주요 관리대상 자재는 콘크리트, 벽돌, 도기류, 타일, 몰탈, 석고보드, 석재로 실내에 설치되는 무기성 건축자재 7개종이다.

이번 가이드라인를 계기로 LH는 실증 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함으로써 건축자재의 국가기준 수립을 뒷받침하고, 향후 DB 구축 및 관계 연구기관과의 협업으로 가이드라인을 지속 확대·발전시킬 계획이다.

김한섭 LH 공공주택본부장은 "최근 라돈 등 실내공기질 관련 국민적 요구에 건설기술이 부응할 수 있도록 건설관계자와 함께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가이드라인을 국내 여건에 맞게 최적화하고, 확대?발전시킴으로써 국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주거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