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지주, 상반기 순이익 1조원..지주 출범 후 최대
농협금융지주, 상반기 순이익 1조원..지주 출범 후 최대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7.26 16:30
  • 수정 2019-07-26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력 계열사인 NH농협은행이 지주사 실적 개선 주도
농협금융지주가 상반기 순이익 1조원을 달성하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사진=연합뉴스
농협금융지주가 상반기 순이익 1조원을 달성하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농협금융지주가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 9971억원을 시현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8295억원보다 20% 증가한 것으로 농협금융 출범 이후 최대다. 이번 실적에는 농협금융이 농협중앙회에 지불하는 농촌지원사업비 2068억원은 제외됐다.

농협금융의 2분기 순이익은 5644억원으로 전분기 4327억원보다 30.4% 증가했다. 상반기 이자이익은 3조9948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4.1% 늘었다.

수익성 지표인 순이자마진(MIN)은 1.82%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0.04%p 낮아졌으나 이자부 자산이 18조1000억원 늘어난 덕이라고 농협금융은 설명했다.

상반기 수수료이익은 5669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7.3% 감소했다.

올해 2분기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84%로 1분기보다 0.07%p 개선됐다.

농협금융의 최대 계열사인 NH농협은행은 지주사 실적 개선을 주도했다.

농협은행은 상반기 대손충당금이 671억원 환입돼 순이익이 증가했다. 이러한 일회성 요인을 제외해도 순이익은 지난해 상반기 보다 16.5%가 늘었다.

NH투자증권의 상반기 순이익은 278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7% 증가했다. 다만 2분기 순이익은 1073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37.3% 감소했다.

이에 농협금융은 2분기 주식시장 부진으로 거래 수수료가 감소한 영향이 컸다고 전했다.

보험사 수익은 부진했다. NH농협생명의 상반기 순이익은 121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75.8% 급감했고, NH농협손해보험은 지난해 205억원에서 올해 59억원으로 크게 줄었다.

부진 이유에 대해 농협금융은 생명보험은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을 앞두고 체질 개선을 진행 중이고 손해보험은 강원도 산불에 따른 보험금 지급 영향을 받았다고 밝혔다.

NH농협캐피탈의 순이익은 277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10억원, NH저축은행은 84억원으로 22억원이 각각 증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