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함성에서 야유로... '팀 K리그와 대결' 유벤투스 호날두 향한 아쉬움
[현장에서] 함성에서 야유로... '팀 K리그와 대결' 유벤투스 호날두 향한 아쉬움
  • 서울월드컵경기장=박종민 기자
  • 승인 2019.07.26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벤투스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6일 열린 팀 K리그와 친선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임민환 기자
유벤투스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6일 열린 팀 K리그와 친선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임민환 기자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ㆍ유벤투스FC)의 모습이 전광판 화면에 등장할 때마다 경기장은 커다란 함성으로 가득 찼다. 2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팀 K리그'와 유벤투스(세리에A)의 친선 경기에서 연출된 진풍경이다.

경기장에는 6만5000명의 만원 관중이 들어찼다. 유벤투스 선수단의 지연 도착으로 경기는 약 1시간 늦게 킥오프했지만, 호날두의 모습이 카메라에 잡힐 때마다 축구 팬들의 얼굴엔 웃음꽃이 피었다.

경기는 흥미진진했다. 팀 K리그와 유벤투스는 3-3으로 비겼다. 두 팀은 초반부터 공방전을 벌였다. 호날두를 벤치에 아껴둔 유벤투스는 시작 1분 만에 미랄렘 퍄니치(29)의 슈팅으로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이에 질세라 팀 K리그도 반격을 시작했다. 전반 6분 마침내 선제골을 뽑았다. 오스마르(31ㆍFC 서울)는 상대 골문을 향해 빠르게 드리블 해나가다 중앙에서 골대 왼쪽 위를 향해 강력한 슈팅을 날렸다. 공은 상대 골키퍼의 손을 피해 골대 사각지대로 꽂혔다.

팀 K리그는 그러나 2분 뒤 실점했다. 시모네 무라토레(21)가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골대 왼쪽 아래를 향해 오른발 슈팅을 시도한 게 골로 연결됐다. 유벤투스는 문전 앞에서 ‘티키타카’를 연상시키는 패스 연결로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오랜 시간 팀 워크를 다져온 팀인 만큼 공격진의 세밀한 패스 연결, 빠른 상황 판단에 따른 돌파가 일품이었다.

팀 K리그는 이번 경기를 위해 급조됐지만, 유벤투스 못지 않은 탄탄한 조직력을 과시했다. 그라운드 좌우를 넓게 활용하면서도 좁은 간격에서의 패스 연결 또한 곧 잘 해냈다. 전반전의 백미는 44분 세징야(30ㆍ대구FC)의 득점 장면이었다. 세징야는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을 때려 골을 만들었다. 득점 이후 호날두의 ‘호우 세리머니’를 재연하며 관중의 박수를 받았다. 팀 K리그는 슈팅 수(8-7)와 코너킥수(5-3), 프리킥수(7-2)에서 앞서며 전반을 끝냈다.

팀 K리그의 공격력은 후반에도 불을 뿜었다. K리그 득점 1위(12골)를 달리고 있는 타가트(26ㆍ수원 삼성)는 후반 시작 4분 만에 추가 골을 뽑았다.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골대 왼쪽 아래를 향해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기록했다. 양팀은 후반 중반 선수들을 대거 교체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다만 가장 큰 기대를 모은 호날두는 좀처럼 교체되지 않아 관중석에선 급기야 “호날두”를 반복적으로 외쳤다. 현장에서 중계를 하던 한준희(49) KBS 축구 해설위원과 이광용 아나운서도 호날두의 교체를 간절히 바랄 정도였다.

유벤투스는 후반 32분과 35분 각각 블레즈 마투이디(32)와 마테우스 페레이라(21)가 골로 넣어 3-3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해결사 구실을 해야 할 호날두는 끝내 나오지 않았고 관중은 거센 야유를 퍼부었다. 입국 후 팬 사인회에도 참여하지 않고 경기에도 지연 도착한데다, 경기에도 출전하지 않은 탓이다. 벤치를 지키던 호날두의 모습에 실망한 관중은 경기 종료 10분전부터 썰물처럼 경기장을 빠져나가기 시작했다. 경기는 무승부로 끝이 났다. 국내 축구 팬들로선 아쉬움이 남는 한 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