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자매결연마을 찾아 ‘건강한 여름나기’ 물품 전달
NH농협은행, 자매결연마을 찾아 ‘건강한 여름나기’ 물품 전달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7.30 13:48
  • 수정 2019-07-30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석 농업·공공금융부문 부행장(앞줄 오른쪽에서 여섯번째)이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정용석 농업·공공금융부문 부행장(앞줄 오른쪽에서 여섯번째)이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NH농협은행은 30일 정용석 농업·공공금융부문 부행장과 직원들이 강원도 홍천군에 위치한 모곡3리 마을을 찾아 마을 어르신들의 ‘건강한 여름나기’를 지원하기 위해 선풍기와 수박 등 필요물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농업·공공금융부문은 지난 2017년 모곡3리마을과 1사1촌 자매결연을 맺은 후 해마다 농번기와 수확기에 마을을 찾아 일손을 돕는 등 꾸준한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이날 농업·공공금융부문 임직원들은 자발적으로 모금한 회비로 선풍기와 수박, 김치냉장고, 전기밥솥 등을 준비해 마을 경로당에 전달했고 주민들과 복날음식을 함께 나누는 시간도 가졌다.

행사에 참가한 정용석 농협은행 농업·공공금융부문장은 “이번 방문으로 자매결연마을 어르신들이 무더위를 이기시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농협은행은 농촌과 기업의 상생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