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후반기 경정 경주 운영 변경, 달라진 점은
2019년 후반기 경정 경주 운영 변경, 달라진 점은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9.07.30 16:18
  • 수정 2019-07-3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후반기 경정 경주 운영 방식이 변경됐다. 미사리경정장에서 경주하는 모습. /경륜경정총괄본부

[한국스포츠경제=이선영 기자] 숨 가쁘게 달려온 전반기가 지난 24회차(10~11일)에 마감되고 후반기가 시작됐다. 경주 운영에 있어서도 여러 가지 변화가 있다. 기존 1일 16경주에서 17경주로 1경주를 확대 시행한다. 이로 인해 경주 시간이 조정됐다. 변경 전에는 소개항주와 1경주 시작 시간이 각각 오전 11시 30분, 낮 12시였으나 20분 당겨지면서 오전 11시 10분에 소개항주를 하고 오전 11시 40분에 첫 경주가 출발한다. 

경주 진행 순서도 바뀌었다. 그 동안 경주가 종료되면 순위를 먼저 확정하고 사전 스타트 후 소개항주를 진행했지만, 추리를 하는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경주가 종료되면 바로 소개항주 타임을 공지하고 순위를 결정짓는다. 그 후에 사전 스타트를 함으로써 좀 더 효율적으로 시간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고객들은 신속하게 정보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다음 경주를 준비를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주회수 또한 변경됐다. 기존에는 2주회(1200m)와 3주회(1800m)를 병행해서 운영했으나 대상경주와 특별경주를 포함해서 모두 2주회로 통일했다. 경정 선수들은 주회수 변경을 따라 전술 변화를 꾀하고 있다. 후반기 포문을 열었던 지난 25회차(7월 17~18일)에서는 아웃코스 우승이 유독 많았다. 1일차 3경주 6코스의 강영길이 빠른 스타트를 앞세운 휘감아찌르기로 우승을 차지하면서 쌍승식 138.6배, 쌍복승식 144.9배가 터졌다. 5경주에서도 최근 1년간 단 한번도 6코스 우승이 없었던 한진이 선두를 꿰차 쌍승식 13.6배를 기록했다. 

2일차 역시 외곽 선수들의 반격이 이어졌다. 5경주에서 5코스의 권현기가 호쾌한 휘감기로 우승해 쌍승식 60.2배와 쌍복승식 206.2배를 팬들에게 선물했다. 8경주는 6코스에 위치했던 서화모가 휘감아찌르기로 역습에 성공해 쌍승식 47.7배와 쌍복승식 114.9배를 선사했다. 이변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10경주 6번 윤영일은 공간 침투로 선두에 올라 쌍승식 32.1배와 쌍복승식 54.9배를 터뜨렸다. 13경주에선 6번 이경섭이 앞서가던 김지훈을 역전해 쌍승식 51.1배, 쌍복승식 421.5배, 삼쌍승식 528.5배의 굵직한 고배당이 나왔다. 

경주 운영 변경 전 3주회 경주에 출전했던 선수들은 1주회 1턴 경쟁 시 선두권에 오르지 못해도 선행정을 역전할 수 있는 시간이 충분했다. 그러나 2주회로 통일되면서 초반에 주도권을 잡지 못하면 입상권 진입이 어려워졌다. 전문가들은 “아웃코스에 위치한 선수들은 안쪽 경쟁 상대들 보다 더욱 스타트와 전술 구사에 집중할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임병준 쾌속정 예상분석 전문가는 “이제는 코스가 불리하다고 해서 넋두리만 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앞으로 모터 기력이 최악이 아니라면 외곽 선수들 역시 탈출구를 마련하려고 사력을 다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변 가능성을 충분히 열어놓고 추리에 나서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