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노쇼' 사태, 잘 나가던 K리그 흥행에는 어떤 영향 줄까
'호날두 노쇼' 사태, 잘 나가던 K리그 흥행에는 어떤 영향 줄까
  • 박종민 기자
  • 승인 2019.07.30 17:52
  • 수정 2019-07-30 17:52
  • 댓글 0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지난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 믹스트존을 빠져나가고 있다. /박종민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지난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 믹스트존을 빠져나가고 있다. /박종민 기자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지난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일어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ㆍ유벤투스FC) 노쇼’ 사태가 잘 나가던 프로축구 K리그의 흥행 전선에 어떠한 영향을 줄지 비상한 관심이 쏠린다.

우선 이번 논란에 대한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입장은 단호하다. 연맹은 팀 K리그와 친선 경기에서 '호날두 노쇼' 사태를 초래한 유벤투스(이탈리아 세리에A) 구단에 공문을 보내 공식적으로 항의했다고 30일 전했다.

연맹에 따르면 유벤투스는 경기 당일 킥오프 시간을 제대로 맞추지 못했고 조율 과정에서 경기 시간을 전, 후반 각 40분에 하프타임을 10분으로 줄여 달라는 비상식적인 요구까지 했다. 구단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위약금을 내고 경기를 취소하겠다'는 협박에 가까운 의사를 내비쳤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맹은 이번 항의 공문에서 킥오프 시간도 맞추지 못한 유벤투스의 무책임함과 경기 시간까지 변경해 달라는 거만함을 강하게 질타했다. 연맹은 주최사인 더페스타보다 유벤투스의 명성을 믿고 행정적인 지원을 했으나, 유벤투스가 보여준 언행에 실망과 분노를 느끼고 있다는 점도 명시했다. 연맹은 더페스타를 상대로 위약금 산정 작업을 진행 중이다.

본지가 24일 오전 연맹으로부터 입수한 K리그1(1부) 22라운드 기준 유료 관중 현황 자료에 의하면 K리그1의 총관중은 107만1304명으로 지난해 같은 라운드(70만1753명)보다 약 37만 명 증가했다. 평균 관중 1만 명 이상을 기록한 구단도 FC서울(1만8223명)과 전북 현대(1만4445명), 대구FC(1만455명), 울산 현대(1만178명), 수원 삼성(1만96명) 등 5곳이나 된다.

지난해에 비해 평균 관중이 2배 이상 증가한 구단도 대구(2.73배)와 인천 유나이티드(2.21배) 2곳에 달한다. 대구 구단이 축구전용구장 DGB대구은행파크를 건립해 홈 구장으로 활용하면서 연고 지역에 축구 붐을 일으켰고, 6월 끝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축구 대표팀이 준우승을 거두는 등 효과 덕분인 것으로 보인다.

연맹은 당초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경기가 K리그 흥행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킬 것으로 내다봤다. 경기가 열리기 전까지만 해도 연맹의 한 관계자는 “이번 경기가 K리그의 잠재적인 팬들을 유입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다. 향후 리그에 긍정적인 효과가 생길 것 같다”고 기대했다.

그러나 정작 경기는 파행에 가까웠다. 유벤투스 선수단이 킥오프 시간인 오후 8시보다 늦게 도착하면서 경기는 57분이나 늦게 치러졌고, 간판 스타 호날두가 결장하면서 분위기는 급변했다. 가장 큰 책임은 유벤투스와 호날두, 주최 측인 더페스타에 있는 것으로 거론됐지만, 경기를 허가하고 일부 지원한 연맹 역시 일부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게 됐다.

다만 경기에서 팀 K리그는 오스마르(31ㆍFC서울)와 세징야(30ㆍ대구), 타가트(26ㆍ수원 삼성) 등 외국인 선수들이 화려한 골을 넣으면서 세계 최강 유벤투스와 3-3 무승부를 기록해 선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세징야는 호날두의 전매특허인 ‘호우 세리머니’를 선보이면서 6만5000여 명의 관중에게 볼거리도 제공했다. 경기를 직접 관람한 한 남성 팬은 귀가 도중 “호날두가 나오진 않았지만, K리그 선수들이 재미있는 경기를 선사했다. 그나마 위안이 됐다”고 했다. K리그의 흥행이 이번 사태로 그 기세가 한 풀 꺾일지, 아니면 오히려 예상치 못한 반사 이익을 받게 될지 지켜볼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