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대기업집단 계열사 25곳 증가…현재 '2128개'
공정위, 대기업집단 계열사 25곳 증가…현재 '2128개'
  • 김아름 기자
  • 승인 2019.08.01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일 대기업집단 소속 계열사가 더 늘어났다고 발표했다./연합뉴스
공정거래위원회는 1일 대기업집단 소속 계열사가 더 늘어났다고 발표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아름 기자] 대기업집단 소속 계열사가 25곳 더 늘어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일 최근까지 3개월간 진행한 대기업집단의 소속회사 변동 내용을 공개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현재 59개 대기업집단의 소속회사는 총 2128개사로 지난 5월 대기업집단 현황 발표 당시 2103보다 25곳이나 더 늘었다. 

특히 19개 대기업집단이 총 59개사를 계열사로 편입했는데 계열편입 사유는 회사설립(신설 18개·분할 5개)을 비롯해 지분취득(23개), 모회사 계열편입에 따른 동반편입(13개) 등이다.

같은 기간 20개 집단은 총 34개사를 소속회사에서 제외했다. 제외 사유는 지분매각(11개)과 청산종결(11개), 흡수합병(2개), 유상증자로 인한 최대주주 변경(3개), 친족분리(2개) 등이다.

신규 편입회사가 많은 집단은 농협(12개)이 가장 많았으며 한화(11개)가 뒤를 이었다. 또한 계열 제외 회사가 많은 집단은 SM과 네이버로 각각 4개사를 제외했다.

이 외에 기업 구조 개편을 위해 회사를 분할한 후 신규 설립하는 사례가 속속 등장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경우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해 사업부문을 자회사로 분할한 후 사명을 한국조선해양으로 변경했으며 CJ그룹에선 CJ제일제당이 국내 생물자원사업부문을 분할해 CJ생물자원을 신설했다.

신문·방송업, 광고업, 문화 콘텐츠 분야 역시 지분인수 등을 진행해 계열사로 편입했다. 중흥건설그룹에서는 중흥토건이 신문사 헤럴드와 그 자회사를 인수했고, SM그룹의 경우 삼라가 울산방송을 인수했다.

SK그룹은 SK텔레콤이 디지털광고 플랫폼 회사인 인크로스와 자회사를 인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