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취약계층 140세대 노후 가스보일러 교체
화성시, 취약계층 140세대 노후 가스보일러 교체
  • 화성=김원태 기자
  • 승인 2019.08.01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삼성전자-가스안전공사-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4자 협약 체결
노후 가스보일러 교체 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화성시
노후 가스보일러 교체 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화성시

[한국스포츠경제=김원태 기자] 화성시가 노후 가스보일러로 안전에 위협을 받고 있는 취약계층 지원에 나선다.

시는 1일 시청 접견실에서 삼성전자,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노후 가스보일러 교체 지원사업’ 4자 협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이달부터 올 연말까지 관내 취약계층 140여 가구에 설치한지 10년 이상 경과한 노후 보일러와 급·배기통을 무료로 교체된다. 

대상자 선정은 27개 읍·면·동 맞춤형 복지팀의 추천과 현장 실사로 이뤄진다.

여기에 소요되는 모든 예산은 삼성전자에서 출연한 1억 원의 기부금으로 사용되며, 사업 추진 및 관리는 경기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맡게 된다.

서철모 시장은 “생활안전은 삶의 근간을 보장하는 중요한 문제”라며, “가스사고의 특성상 치사율이 높아 인명피해가 큰 만큼 겨울이 오기 전에 사업을 완료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