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마이급여클럽’ 가입자 11만명 돌파
신한은행, ‘마이급여클럽’ 가입자 11만명 돌파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8.01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이 '마이급여클럽' 가입자가 11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이 '마이급여클럽' 가입자가 11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사진=신한은행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신한은행은 지난 6월 18일 출시한 ‘마이(My)급여클럽’의 가입자가 지난달 말 기준 11만명을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마이급여클럽은 급여뿐만 아니라 용돈, 생활비, 아르바이트비, 카드매출 등 소득이 있는 모든 고객에게 이체·ATM 수수료 등을 면제하고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포인트를 지급하는 서비스다.

신한은행은 직장인 고객에게만 제공되던 급여혜택을 ‘소득이 있는 누구나’로 넓히며 고객중심으로 급여개념을 재정의한 것이 가입자 수가 빠르게 증가할 수 있었던 요인으로 분석했다.

아울러 마이급여클럽을 통해 급여 통장을 등록한 고객은 수수료 면제 서비스 외에도 매월 소득이 입금될 때마다 ‘월급봉투’를 제공받아 추첨을 통해 최대 200만 포인트까지 받을 수 있다. 응모권 월급봉투는 연단위로 매월 누적돼 첫 달 입금시 1개, 둘째 달에는 2개씩 누적해 연간 최대 78개를 받을 수 있다.

또 영업점 방문 없이 쉽게 각종 공과금 자동납부 계좌를 변경하면 연간 최대 4800포인트의 혜택이 주어진다.

더불어 신한은행은 가입고객 11만명을 분석한 결과 그 동안 급여로 인정받지 못했던 용돈, 생활비, 아르바이트비, 카드매출 소득이 있는 고객 등 약 30%는 새롭게 혜택을 받게 됐으며 신규로 급여이체를 등록한 고객수도 3만명을 넘어섰다고 전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금융권 최초로 소득이 있는 고객을 클럽화하고 디지털에 익숙한고객에 초점을 맞춰 최대한 쉽게 찾아 가입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게 돼 짧은 시간에 고객의 호응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