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왜란2019]수원시, 일본 경제보복 맞서 '신 물산장려 운동' 나선다
[경제왜란2019]수원시, 일본 경제보복 맞서 '신 물산장려 운동' 나선다
  • 수원=최준석 기자
  • 승인 2019.08.01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영통구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영통구민 결의대회’에서 영통구민들이 일본정부의 경제 보복 즉각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수원시
1일 영통구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영통구민 결의대회’에서 영통구민들이 일본정부의 경제 보복 즉각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수원시

[경제왜란2019][한국스포츠경제=최준석 기자] 수원시가 일본제품 불매, 일본여행 보이콧을 실천하는 ‘신(新)물산장려운동’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시는 공직자들이 앞장서 일본 제품을 불매하고, 신(新)물산장려운동 활성화를 위한 아이디어를 공모한다. 주민자치회·새마을단체 등과 협력해 시민 참여 캠페인도 전개하기로 했다.

또 시 산하 모든 부서에서 사용 중인 일본 제품을 전수 조사하고, 국산 제품으로 교체하는 것을 검토할 예정이다. 일본정부가 경제 보복 조치를 철회할 때까지 지속할 방침이다.

염태영 시장은 지난달 24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8월 중 확대간부회의’에서 “동 행정복지센터를 비롯한 모든 부서에서 일본제품 불매를 실천해 시를 전국의 모범사례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일본 경제보복 철회를 촉구하는 수원시민들의 참여도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영통구청 대회의실에서는 일본의 경제보복 규탄·철회를 촉구하는 영통구민 결의대회가 열렸다. 영통구민들은 결의문에서 “부끄럽고 치졸한 일본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영통구 단체장협의회가 주최하고 영통구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가 주관한 결의대회에는 청년씨앗추진단, 영통구 어린이집연합회 등 22개 단체와 영통구민 300여명이 참여했다.

앞서 지난달 30일에는 장안구 지역단체 관계자들이 연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일본여행 자제와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결의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