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공유·조인성 내가 키웠다'..前 로드매니저 사기 혐의로 징역형
'전지현·공유·조인성 내가 키웠다'..前 로드매니저 사기 혐의로 징역형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8.06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N 보도 화면 캡처
MBN 보도 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배우 전지현, 공유, 조인성, 황정민을 키웠다며 배우 지망생 부모를 상대로 사기를 친 전직 로드매니저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지난 5일 MBN '뉴스8' 보도에 따르면 과거 유명 기획사에서 일했던 전직 로드매니저 김 씨가 배우 지망생 부모에게 접근해 수억 원을 뜯어낸 혐의로 징역형을 받았다.

김 씨는 2010년 여름 한 배우 지망생 집안이 부유하다는 것을 알고 의도적으로 접근했다. 

그는 배우 지망생 부모를 상대로 "배우 전지현, 공유, 조인성, 황정민 등을 자신이 다 키웠다", "드라마 촬영이 시작되는데 딸을 출연시킬 수 있다. 작품을 놓치지 않으려면 투자금을 보내야 하고, 방송이 끝나면 투자금이 반환된다"라고 속이며 돈을 뜯었다.

이런식으로 김 씨는 3년 동안 6억 2천만 원을 가로챘으며, 생활비, 빚 등을 갚는데 사용했다.

결국 김 씨는 사기죄로 재판에 피소됐고, 재판부로부터 징역 2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