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왜란2019] 日여행 거부 확산...아시아나, 부산-오키나와 노선 뺀다
[경제왜란2019] 日여행 거부 확산...아시아나, 부산-오키나와 노선 뺀다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08.07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일본 여행 반대운동이 거세지자 아시아나항공이 부산발 오키나와 노선에서 철수한다. 지난달 말 서울발 일본 노선 일부 운항을 축소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추가로 일본 노선 손보기에 나섰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달 23일부터 부산-오키나와 노선 운항을 중단한다고 7일 밝혔다. 현재 아시아나는 부산-오키나와 노선에 주 3회 취항하며 160석 규모의 A320을 투입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달 말 서울발 일본 노선 일부 운항을 축소하겠다고 발표했다. 이후 추가적인 노선 손보기에 나선건 일본 여행 반대운동이 점점 거세지자 이를 고려해 공급조정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또 아시아나는 지난달 말, 9월 중순부터 서울발 후쿠오카, 오사카, 오키나와 노선 투입 항공기 기종을 변경해 좌석 공급을 조절한다고 발표했다. 최대 290여명을 태울 수 있는 A330을 빼고 A321(174석)·B767(250석)을 투입한다.

다른 항공사도 사정이 비슷하다. 대한항공은 9월부터 부산-삿포로 노선 운항을 중단하고, 다른 일본 노선에도 투입 항공기를 소형기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더불어 에어부산, 티웨이항공 등 저비용항공사(LCC)들도 일본 노선에 칼을 대며 하늘길 손보기에 돌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