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은 사망사고…박동욱 현대건설 사장, '안전구호' 공염불
연이은 사망사고…박동욱 현대건설 사장, '안전구호' 공염불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08.12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까지 4명 목숨 잃어 지난해 사망자 수 절반 '훌쩍'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사진=현대건설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사진=현대건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이 올 초 '3대 제로'(안전·환경·품질관련)를 목표로 현장 우선 경영에 앞장설 것이라고 공언했지만, 현재까지 사망자 수를 따져봤을 때는 공염불로 그칠 모양새다. 올해 들어 현대건설 현장에서만 2건의 사망사고가 발생해 노동자 4명이 목숨을 잃었다. 지난해 산업재해 확정 기준 사망자 수의 절반을 뛰어넘은 수치다.

1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은 올 초 부가가치를 극대화하는 '그레이트 컴퍼니' 목표와 함께 '3제로경영'(중대재해 제로·환경 페널티 제로·중대품질문제 제로)을 운동을 펼쳐왔다.

박동욱 사장의 공언대로 그레이트 컴퍼니 달성은 착착 진행 중이다. 현대건설의 상반기 실적은 매출액 8조5595억원, 영업이익 4503억원, 당기순이익 3482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10.0%, 영업이익은 2.5%, 당기순이익은 1.9% 증가했다.

반면 안전부문에서는 별다른 성과가 없고 오히려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박 사장은 지난 2월 안전 전략으로 안전과 환경, 품질 관련 문제를 0건으로 만들겠다는 ‘3 제로’ 운동을 발표했다. 3 제로 운동의 일환으로 현대건설은 IoT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현장안전관리시스템인 '하이오스'를 올 초부터 현장에 도입하고 있다.

박 사장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과 함께 안전수칙 준수 등 자율관리방안을 담은 '안전경영 선언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에 있는 기술교육원 내 안전문화체험관도 개설했다.

그러나 현장에선 사망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며 이 같은 노력들이 헛발질에 그치는 모양새다.

지난달 31일 현대건설의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 배수시설 공사현장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해 작업자 3명이 사망했다.

사고현장에선 현대건설의 안일한 대응이 이어지기도 했다. 현장의 한 현대건설 직원은 빗물이 지상으로 역류하는 걸 막기 위해 설치된 지하터널에서 지상으로 오는 유일한 출구인 방수문을 닫았다.

피해자들이 탈출했는지 확인되기도 전이다. 숨진 협력업체 직원 구모 씨는 닫힌 방수문 부근에서 발견됐다.

지난달 31일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 펌프장에서 구조대원들이 야간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달 31일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 펌프장에서 구조대원들이 야간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때문에 일각에서는 안일한 대응이 대형 사고로 야기했다며 전형적 인재(人災)라는 지적을 내놓는다. 시민단체들은 사고 이후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을 직무유기와 직무유기에 의한 과실치사상 혐의 등으로 고발하기도 했다.

이보다 앞선 지난 3월 경기도 김포시에 시공 중인 '김포 힐스테이트 리버시티' 신축공사 현장에서 협력업체 근로자가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도 있었다. 피해자는 전체 21층 높이의 아파트 10층에서 공사를 하던 중 추락해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건은 박 사장이 3제로 운동을 발표한 지 불과 한달여만에 발생해 더욱 개운치 않은 사고였다.

이달까지 현대건설 현장에서 발생한 사망사고는 2건으로 총 4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지난해 산업재해 산재 확정 기준 사망자 수(7명)의 절반을 넘어선 수치다.

이는 곧 현대건설 평판에 악영향을 미칠 공산이 크다. 박 사장을 위시한 현대건설은 이를 의식한 듯 사망사고가 발생하면 으레 사과문을 발표하는 타건설사와는 달리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아직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라 입장을 밝히기에는 시기상조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더군다나 국회 국정감사에서 이번 사고가 다뤄질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박 사장이 안고 가야할 부담도 한층 커졌다. 또 다시 여론의 뭇매를 맞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사고의 책임 규명에 오랜 기간이 걸리는 사망사고 특성상 오는 9월 국감증인 신청이 이뤄져 국회 차원에서 이번 문제가 논의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목동에서 발생한 사고가 국정감사에서 다뤄질 가능성이 큰 것도 사실"이라며 "이번 사고의 국민들이 관심을 가진 사고인데다 국감까지 가게 돼서 의원들의 집중포화를 맞게 되면 이제 취임 2년차를 맞은 박동욱 사장에겐 큰 부담일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