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대외 불확실성 낙관론에 이틀 연속 상승…코스닥 590대 회복
코스피, 대외 불확실성 낙관론에 이틀 연속 상승…코스닥 590대 회복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08.09 16:07
  • 수정 2019-08-09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코스피가 9일 이틀 연속 상승 마감했다. 대외 불확실성이 여전히 존재하지만 더 악화되고 있지도 않아 투자심리가 진정되는 것으로 보인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7.14포인트(0.89%) 오른 1937.75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9.45포인트(1.01%) 오른 1940.06으로 출발해 장중 한때 1946.94까지 오르는 등 강세 흐름을 지속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이 2152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2315억원, 23억원을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장중 대체로 매수 우위를 보이다가 장 막판 매도 우위로 돌아섰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현대모비스(2.96%), 현대차(1.92%), LG생활건강(1.81%), NAVER(1.79%), SK하이닉스(1.38%), 삼성전자(1.17%), 셀트리온(0.97%), SK텔레콤(0.62%) 등이 올랐다.

신한지주(-0.36%), LG화학(-0.31%) 등은 내렸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60포인트(0.79%) 오른 590.04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5.07포인트(0.87%) 오른 590.51로 출발해 장중 590선을 중심으로 등락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1636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618억원, 997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서는 헬릭스미스(12.22%), 케이엠더블유(5.12%), 스튜디오드래곤(2.55%), CJ ENM(1.36%), 펄어비스(0.47%) 등이 상승했다.

휴젤(-4.02%), 메디톡스(-3.05%), SK머티리얼즈(-0.95%), 셀트리온헬스케어(-0.84%), 파라다이스(-0.33%) 등은 하락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