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전기차 넥쏘, 안전성 세계최고 입증
수소전기차 넥쏘, 안전성 세계최고 입증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08.11 15:35
  • 수정 2019-08-11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IIHS서 충돌시험결과 최고등급 획득 발표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가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에서 개최한 안전성 테스트에서 최고 등급을 획득했다. 사진=현대차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가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에서 개최한 안전성 테스트에서 최고 등급을 획득했다. 사진=현대차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국내 최초 수소전기차(FCEV) 넥쏘가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입증받았다.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넥쏘가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으로부타 충돌시험 결과 중 가장 높은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 +)'를 획득했다고 11일 밝혔다.

IIHS가 수소전기차를 대상으로 안전 시험을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2019년형 넥쏘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넥쏘는 전면 충돌과 운전석 스몰 오버랩, 조수석 스몰 오버랩, 측면 충돌, 지붕 강성, 머리 지지대와 좌석 안전 등 6개 항목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우수(good)' 평가를 받았다.
스몰 오버랩 평가란 실제 사고가 가장 많은 '차량의 25% 안팎 충돌'을 가정한 시험이다.

넥쏘는 또 전방 충돌 회피 장치와 전조등 평가에서도 '최우수(Superior)'와 '우수(good)' 등급을 받았다.

IIHS의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는 6개 충돌 안전 평가에서 모두 우수를 획득하고 전방 충돌 회피 평가에서 '어드밴스드(advanced)' 이상 등급과 전조등 평가에서 우수 등급을 획득한 차량에만 주어진다.

이에 앞서 넥쏘는 한국과 유럽에서도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 주관 '2018 신차안전도평가(KNCAP)'에서 넥쏘는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부문 1위를 차지했으며, 지난해 10월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New Car Assessment Program)'에서는 최고등급인 별 다섯(★★★★★)을 획득했다.

넥쏘에는 현대자동차 최초로 ▲운전자가 탑승한 상태에서뿐 아니라, 하차한 상태에서도 주차와 출차를 자동으로 지원해주는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고속도로, 자동차전용도로, 일반도로에서 0~150km/h  사이 속도로 주행할 때 차로 중앙을 유지하도록 보조해주는 ‘차로 유지 보조(LFA)’ 등이 적용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 IIHS는 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차량 안전검사를 진행하는 기관"이라며 "넥쏘가 최고 등급을 받은 만큼 고객들의 구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