펍지, '2019 펍지 네이션스 컵' 성료...대한민국 아쉬운 준우승
펍지, '2019 펍지 네이션스 컵' 성료...대한민국 아쉬운 준우승
  • 정도영 기자
  • 승인 2019.08.12 13:45
  • 수정 2019-08-12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팀, 총 127점으로 우승...대한민국 1·2일 차에서 선두였지만 3일 차에 역전 허용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펍지주식회사(펍지)는 전 세계 배틀그라운드 팬들의 열띤 응원과 관심 속에 '2019 펍지 네이션스 컵(PUBG NATIONS CUP, PNC)'의 막을 내렸다고 12일 밝혔다.

'2019 펍지 네이션스 컵'에서 러시아 팀이 우승, 한국 팀이 준우승을 차지했다. / 사진=펍지주식회사 제공
'2019 펍지 네이션스 컵'에서 러시아 팀이 우승, 대한민국 팀이 준우승을 차지했다. / 사진=펍지주식회사 제공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진행된 2019 PNC는 2019년 시즌 첫 펍지 주최 글로벌 이스포츠 대회로 북미, 남미,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 등 5개 대륙 정상급 펍지 프로 선수들로 구성된 16개 팀이 참가했다.

16개 팀은 3일간 전 세계 배틀그라운드 팬들에게 긴장감 넘치는 배틀로얄 경기를 선사했다. 러시아 팀은 3일 차 마지막 라운드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던 대한민국 팀과의 격차를 좁히며 우승을 거머쥐었다. 대한민국 팀은 대회 1일 차 39킬, 2일 차 21킬을 기록하며 선두를 달렸지만, 결국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우승을 차지한 러시아 팀은 3일 차 3라운드에서 1위, 4라운드에서 2위를 기록하며 상위권을 유지했고, 5라운드에서 대한민국 팀을 역전하며 2019 PNC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신지섭 펍지주식회사 센트럴 e스포츠 디렉터는 "2019 PNC는 각 지역 대표 정상급 프로 선수들이 모여 스포츠 정신을 보여준 의미 있는 글로벌 이스포츠 대회였다"며 "특히 우승을 차지한 러시아 팀을 비롯해 참가 팀들의 수준 높은 플레이를 지켜볼 수 있어 즐거웠다"고 말했다.

이어 "2019 PNC를 끝으로 여름 시즌 글로벌 펍지 e스포츠 일정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고, 다가오는 페이즈 3를 비롯해 11월 진행되는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에도 많은 성원과 기대를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펍지주식회사는 2019년 시즌 최대 규모 글로벌 이스포츠 대회인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PUBG GLOBAL CHAMPIONSHIP, PGC)'을 미국 캘리포니아서 개최한다. PGC에 참가하는 전 세계 32개 팀은 총 상금 200만 달러와 펍지 글로벌 챔피언 타이틀을 놓고 ▲그룹 스테이지 ▲준결승 스테이지 ▲그랜드 파이널의 일정을 3주간 소화한다. 그룹 스테이지와 준결승 스테이지는 로스앤젤레스, 그랜드 파이널은 오클랜드에서 오는 11월 23일과 24일 이틀에 걸쳐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