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대출’ 다중채무 직장인… 평균대출액 1억1000만원 넘어
‘위험대출’ 다중채무 직장인… 평균대출액 1억1000만원 넘어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8.12 14:45
  • 수정 2019-08-12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중채무자, 연체와 부실 위험 높아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은행, 카드사 등에서 3건 이상 대출을 받은 다중채무 직장인의 평균 대출액이 지난해 1억1000만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통계청이 공개한 '2018년 일자리행정통계 임금근로자 부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임금근로자 가운데 3건 이상 개인대출을 받은 경우 지난해 말 기준 대출액은 평균 1억1086만원으로 1년 전보다 378만원(3.5%) 늘었다.

은행과 비은행권에서 동시에 3건 이상 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는 통상 연체와 부실의 위험이 높은 '위험대출' 대상으로 본다.

대출잔액 기준 연체율은 0.71%로, 1년 만에 0.07%포인트 상승했다. 연체율 상승 폭은 1건(-0.01%포인트), 또는 2건(0.03%포인트) 대출보다 단연 높았다.

다만 대출 건수가 1건 또는 2건인 경우도 대출액은 소폭 증가했다. 대출 건수가 1건인 경우 대출액이 평균 4215만원으로 1년 새 228만원(5.7%) 증가했고, 2건인 경우는 8018만원으로 439만원(5.8%) 늘었다.

우영제 통계청 빅데이터통계과장은 "금융기관에서는 보통 다중채무와 신용등급이 낮은 사람의 대출 및 연체를 면밀히 관찰하는 것으로 안다"며 "신용정보원의 자료를 활용했기에 신용등급별 대출은 이번 조사에 담기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난해 직장인은 연 소득 수준의 금액을 대출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 소득이 5000만원 이상 7000만원 미만인 근로자의 경우 평균 대출액은 7774만원으로 전년보다 9.3% 늘었다.

7000만원 이상 1억원 미만은 평균 9943만원, 3000만원 이상 5000만원 미만은 4633만원을 빚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각각 4.8%, 12.4% 증가한 수치다.

연 소득이 1억원 이상인 '억대 연봉자'의 경우 평균 대출액이 1억4066만원에 달했다. 3000만원 미만을 버는 근로자는 평균 대출금이 2600만원이었다.

이는 연평균 세전소득으로 직장인들이 자신의 연간 실소득보다 큰 돈을 빚을 내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특히 3000만원 미만 임금근로자의 대출 가운데 절반은 저축은행이나 카드·캐피탈사 등 제2금융권에서 빌린 것으로 나타났다. 제2금융권 대출은 이자가 상대적으로 높고 차주 신용등급 하락 요인으로 작용한다.

통계청은 소득에 따라 대출액 규모가 달라지며, 저소득 근로자일수록 연체율이 높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1000만원 미만 대출 잔액이 남은 경우 연체율이 5.09%에 달했다. 1000만원 이상 3000만원 미만 대출잔액의 연체율은 2.11%, 3000만∼50000만원은 1.25%였다.

반면 5000만∼7000만원 대출잔액 연체율은 0.75%, 7000만∼1억원은 0.49%, 1억∼2억원 0.28%, 2억∼3억원 0.19%로 0%대에 머물렀다. 3억원 이상 대출잔액이 남은 경우 연체율은 0.45%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