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중앙회, 계속되는 전산장애…태만한 대응 ‘도마 위’
저축은행중앙회, 계속되는 전산장애…태만한 대응 ‘도마 위’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8.1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인력 확충, 전산망 이중화 필요
저축은행중앙회가 계속되는 전산장애로 대응능력을 의심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저축은행중앙회가 계속되는 전산장애로 대응능력을 의심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저축은행중앙회가 잇단 전산장애로 곤욕을 치르고 있지만 적절한 대처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60억원 넘는 돈을 들여 전산망을 재정비했지만 인력 부족 등 문제로 언제든 전산장애가 재발할 수 있는 상황이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3일 오전 11시 10분 저축은행중앙회 전산망에 장애가 1시간 가량 발생했다.

이로 인해 일부 회원사에서 요청한 1000여건의 체크카드 결재 승인이 이뤄지지 않았고 고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당시 중앙회 측은 중앙회 통합전산망과 저축은행 미통합(개별) 전산망간 정보교류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한데 따른 것으로 파악했다. 통합전산망은 저축은행 79개사 가운데 67개사가 이용하고 있다.

중앙회는 작년 2월 회원사의 예금이자 1억원 가량을 중복 지급한 사고에 따른 후속조치로 지난 5월 67억원을 들여 전산 재정비에 착수했다.

해당 사고는 자유저축예금과 기업자유예금 전체 8만 계좌 중 약 800계좌에 이자 1억원이 중복으로 지급된 사건이다.

이를 위해 중앙회는 통합금융정보시스템을 유지·보수하는 IT업체를 선정, 지난 6월부터 2년 동안 통합금융정보시스템 및 중앙회 업무 전산자원의 안정적 운영과 전산시스템 유지보수에 필요한 용역 확보에 들어갔다.

하지만 중앙회가 전산망 재정비에 들어간 이후에도 장애가 발생했고 이와 함께 시스템 운용에도 허점이 발견돼 대처가 적절치 못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금융위원회가 올해부터 시행 중인 ‘전자금융감독규정 개정안’에 따르면 금융사는 주요 전산장비 및 통신회선 이중화, 재해복구센터(백업센터) 전산센터 30㎞ 밖에 위치, 재해 대응훈련(BCP) 연 1회 실시를 의무화하고 있다.

하지만 중앙회는 이를 지키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회 내부 관계자는 “전산망의 경우 내부망과 외부망을 각각 코스콤, KT망을 이용하는 등 단일망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중앙회 측은 혹시 모를 전산장애를 방지하기 위해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2명을 야간에 상주시키고 주말에 6명을 교대 근무시키고 있지만 실효성은 의문이다.

이 관계자는 “전산장애 발생 시 시스템 복구에 나설 수 있는 인력이 아닌 회원사들에게 장애 사실을 알리는 콜센터 수준에 지나지 않는다”며 “주말에도 시스템 복구를 위해 출근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앙회는 지난 4월 10명의 신입직원을 채용해 6명을 IT(IT일반, UX/UI디자인, 웹기획)부문에 배치했지만 이는 인력 충원이 아닌 내부 인력 유출에 따른 빈자리를 채우는 데 그쳤다.

중앙회 관계자는 “IT부문은 현재 87~90명으로 정상적인 업무를 위해 8명의 인력을 추가 채용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예산 부족 문제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67억원이나 들여 전산망을 재정비했지만 이를 운용하고 보수할 인원이 부족해 또다시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인 셈이다.

이에 대해 저축은행중앙회 측은 “전산 시스템 오류가 발생하면 필요시 원격제어를 통해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앙회는 지난 9일 금융감독원의 전산시스템 관리 차원에서 IT부문에 대한 인적 개선 권고를 받아들여 신용채 전 KB국민카드 본부장(CISO)을 IT 본부장에 선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