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우리 경제 기초체력 튼튼, 경쟁력 높이는 기회로 삼아야”
文대통령 “우리 경제 기초체력 튼튼, 경쟁력 높이는 기회로 삼아야”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08.1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안타까워, 우리 기업·국민 피해 최소화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는 비상한 각오로 엄중한 경제 상황에 냉정하게 대처하되, 근거 없는 가짜뉴스나 허위정보, 과장된 전망으로 시장의 불안감을 키우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세계적 신용 평가기관의 일치된 평가가 보여주듯 우리 경제의 기초 체력은 튼튼하다"며 "지난달 무디스에 이어 며칠 전 피치에서도 우리나라 신용등급을 일본보다 두단계 높은 'AA-'로 유지했고 안정적 전망으로 평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가짜뉴스'에 대한 부작용을 직접적으로 언급해 잘못된 정보 유통에 대한 경계심을 당부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대외경제의 불확실성 확대로 성장 모멘텀이 둔화했지만, 우리 경제의 근본 성장세는 건전하며 낮은 국가부채 비율에 따른 재정 건전성과 통화금융까지 고려해 한국 경제에 대한 신인도는 여전히 좋다고 평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중심을 확고히 잡으며 대외적 도전을 우리 경제에 내실을 기하고 경쟁력을 높이는 기회로 삼기 위해 의지를 가다듬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지속하는 가운데 일본의 경제보복까지 더해져 여러모로 경제 상황이 녹록하지 않다”고도 전했다.

이어 "특히 강조하고 싶은 것은 시간은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기득권과 이해관계에 부딪혀 머뭇거리면 각국이 사활을 걸고 뛰고 빠르게 변화하는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 경제와 산업 경쟁력을 키우는 게 어려워진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부터 의사결정과 정책 추진에 속도를 내야 한다"며 "부처 간 협업을 강화하고 신속한 결정과 실행으로 산업 경쟁력 강화와 새로운 먹거리 창출 환경을 만들고 기업의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광복절을 앞두고 이날 독립유공자 및 유공자 후손 등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오찬에서도 “최근 일본 정부는 수출규제에 이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배제하는 결정을 내렸다"며 "양국이 함께해온 우호·협력의 노력에 비춰 참으로 실망스럽고 안타까운 일"이라고 언급했다.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서는 "정부는 우리 기업·국민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가며 외교적 해결을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