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왜란2019] 창원시, 日수출규제 '찾아가는 수출지원종합상담소' 운영
[경제왜란2019] 창원시, 日수출규제 '찾아가는 수출지원종합상담소' 운영
  • 창원=변진성 기자
  • 승인 2019.08.13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현장방문 등 중소기업 지원에 총력
창원시가 주요 수출국가의 통상정책 변화에 대응하고 관내 중소 수출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찾아가는 수출지원 종합상담실' 운영에 들어간다. /사진=창원시
창원시가 주요 수출국가의 통상정책 변화에 대응하고 관내 중소 수출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찾아가는 수출지원 종합상담실' 운영에 들어간다. /사진=창원시

[한국스포츠경제 변진성 기자] 창원시가 주요 수출국가의 통상정책 변화에 대응하고 관내 중소 수출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찾아가는 수출지원 종합상담실'을 운영한다.

이는 수출기반이 열악한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수출 전문분야 자문 및 컨설팅을 위해 창원산업진흥원, 창원상공회의소, 창원·마산세관 등 수출 유관기관과의 협업으로 현장을 직접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다각적인 해결책을 강구해 입체적인 종합상담을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13일 관내 수출중소기업인 ㈜대호테크 외 3개사를 방문,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에 따른 기업의 고충을 파악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업체 관계자들은 일본 수입품목 재고 확보에 따른 금융 부담이 발생해 회사 운영의 어려움이 있으며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수출기업의 애로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건의했다.

이에 시는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 관련 안내와 수출선 다변화를 위한 신흥해외전략 시장 기술교류 지원사업 등을 안내하며, 향후 나아갈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또 장기적인 대책으로 산업의 소재부품 국산화, 교역 대상국 다변화를 비롯한 외국인투자기업 유치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이덕형 투자유치단장은 "일본의 수출규제는 국가적인 문제이지만 그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창원시는 찾아가는 현장행정을 통해 기업의 애로를 직접 청취하고 다각적인 면에서 중소기업 수출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