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민 스트래티지샐러드 대표, "DHC코리아, 고민했지만 日본사 메시지 빠져" 지적
정용민 스트래티지샐러드 대표, "DHC코리아, 고민했지만 日본사 메시지 빠져" 지적
  • 조윤성 기자
  • 승인 2019.08.13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 조윤성 기자] 일본 DHC 본사의 혐한 발언에 대해 김무진 DHC코리아 대표가 사과문을 발표한 것에 대한 업계의 반응이 나와 주목된다.

위기관리 전문대행사인 정용민 스트래티지샐러드 DHC코리아의 입장발표에 대해 "고민을 많이 한 흔적이 보인다"라고 전제한 뒤 "그러나 가장 중요한 본사 메시지가 빠져 있어 아쉽다"고 13일 밝혔다.

정 대표는 또 "사과문을 보면 일본 DHC 본사의 입장이 아직 까지 세워지지 않았거나, 한국에 커뮤니케이션 하기 적절하지 않았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현재로서는 핵심적 문제 해결 방안이 없는 상황이다"라며 "비판을 달게 받겠다는 발표는 근원적인 해결 방안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정용민 대표는 "DHC코리아의 이번 분리 전략으로 한국 DHC는 스스로 혐한 이슈를 자사의 관리 수준 밖으로 넘겨버린 것으로 볼수 있다"며 "이제는 일본 본사가 답을 할 차례가 됐다"고 의견을 개진했다.

이날 최근 자회사를 통해서 혐한 망언을 일삼은 일본 화장품기업 디에이치씨(DHC)의 한국지사 DHC코리아가 공식 입장을 밝혔다.

김무전 DHC코리아 대표는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며, 여러분과 같은 감정으로 방송을 확인했다”며 “물의를 일으켜 깊이 사죄한다”고 발표했다.

DHC코리아는 DHC 본사 입장과 다르다며 선을 그었다. 김무전 대표는 “DHC코리아는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DHC-TV에 어떠한 참여도 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이 채널에 출연한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서 동의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 중단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