솜혜인, 과거 학교폭력 재조명 “노래방에서 마이크로 맞아”
솜혜인, 과거 학교폭력 재조명 “노래방에서 마이크로 맞아”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8.13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솜혜인,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 지목
솜혜인 “평생 반성하며 살겠다”
솜혜인이 커밍아웃을 선언한 가운데 과거 학교폭력이 재조명됐다./ Mnet '아이돌학교' 캡처
솜혜인이 커밍아웃을 선언한 가운데 과거 학교폭력이 재조명됐다./ Mnet '아이돌학교' 캡처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커밍아웃을 선언한 솜혜인이 과거 학폭 논란이 재조명됐다.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 누리꾼은 '중학생이었을 때 노래방에서 친구의 뒷담화를 했다는 이유로 솜혜인에게 마이크로 맞고 담배빵을 당하는 등 폭력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당시 솜혜인은 "폭행을 하지 않고 방관만 했다. 나 역시 피해자를 때린 친구에게 폭행을 당했다. 두려움을 느껴 직접 폭행을 하지 않았지만 못된 말들을 같이 했고, 내가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그 친구에게 상처가 됐을 것"이라며 "당사자에게 잊을 수 없는 상처를 준 부분에 대해 반성하고 많은 시간이 지나 사과했지만 그 친구 입장에서는 진심으로 받아들일 수 없었을 것이다. 그 친구에게 죄책감을 갖고 반성하며 살아갈 것"이라고 폭행 방관을 인정, 사과했다.

솜혜인이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되자 이에 대해 해명글을 내놨다./ 솜혜인 인스타그램
솜혜인이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되자 이에 대해 해명글을 내놨다./ 솜혜인 인스타그램

한편 솜혜인은 2017년 '아이돌 학교'에 출연했으나 거식증을 이유로 1회 방송 후 자진 하차했다. 그러나 2회 방송 이후 솜혜인을 둘러싼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바 있다.